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투어 클릭 (Tour Click) 신민경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황주연(Irene) 부동산 TouchCash


이민이야기/생활정보
홈 > 이민/취업/유학/학교 > 이민이야기/생활정보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허가받지않은 상업적인 광고는 발견시 임시게시판으로 옮겨지며, 광고 문의는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바랍니다. ♣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86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딸의 장애때문에 영주권 신청이 거부된 매니토바주 한 가족은 충격받아

글쓴이 : KoNews 날짜 : 2017-07-25 (화) 16:13 조회 : 2,287
매니토바주 워터헨(Waterhen)은 인구 169명의 작은 마을이고, 존 와커틴(Jon Warkentin)과 그의 아내 카리사(Karissa)는 캐나다에서 머물고 그들의 사업체를 운영하기 위한 그들의 권리를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그들은 원래 미국 콜로라도(Colorado)에서 살았고 2013년 4명 아이들을 데리고 워터헨(Waterhen)에 정착했습니다. 

그들은 대략 위니펙에서 북쪽으로 4시간 정도 떨어진 하비스트 라지(Harvest Lodge)를 구입했고, 사슴과 오리 사냥꾼들(deer and duck hunters)과 월아이(walleye)와 파이크(pike)를 잡으려는 낚시꾼들(anglers)을 끌어들이기 위해 그들의 비즈니스를 위해 수만 달러를 투자했습니다. 또한 계절에 따라 임시 직원들 4명도 고용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꿈은 그들의 6세 딸 케롤린(Karalynn)이 지적장애(intellectual disability)가 있다는 이유로 캐나다 이민국(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에서 그들의 영주권(permanent residency)을 위한 신청서를 반려하면서 깨졌습니다. 

"의료적 용인 불가(medical inadmissibility)”로 알려진 것으로, 캐나다 이민국(Immigration Canada)은 케롤린(Karalynn)의 병(condition)은 주정부의 공적 기금을 받는 교육 시스템(publicly-funded education system)에 “수요 과다(excessive demand)”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존(Jon)과 카리사(Karissa)가 하비스트 라지(Harvest Lodge)를 구입한 후 1년이 조금 지난 시기인 케롤린(Karalynn)이 2살일 때 일련의 발작들(a series of seizures) 후에 간질(epilepsy)로 진단되었습니다. 그녀는 반발작 치료(anti-seizure medication)를 신청했고 지난 2년 동안 아무 사건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케롤린(Karalynn)이 나이가 들면서 그녀는 발달지연(developmental delay)과 말하기에 문제가 있다는 통지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존(Jon)은 그의 가족들의 이민 신청서가 거부된 이유와 관련하여 간질(epilepsy)을 들었습니다. 그는 현재 케롤린(Karalynn)은 치료를 받지 않고 있으며, 신경과 의사(neurologist)에 따르면, 많은 어린이들에게 발생하는 것으로 그녀는 기본적으로 그런 것으로부터 자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족의 이민 신청서를 거부하면서 캐나다 이민국(Immigration Canada)은 케롤린(Karalynn)은 광범위한 발달지연(Global Developmental Delay)과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이하 ADHD)로 진단되었고, 한 학교 심리학자(a school psychologist)에 의해 보고서가 작성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존(Jon)은 그 학교 심리학자(a school psychologist)는 아마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지 결코 그것을 진단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단지 가능성에 대하여 말했지 진단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매니토바 가족들은 새로운 이민자들이 캐나다에 공적 기금을 받는 의료 및 사회 서비스 프로그램들(publicly funded health and social service programs)에 “수요 과다(excessive demand)”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한 캐나다 이민법(Canada’s immigration act)의 한 조항에 걸렸습니다. 

캐나다 이민국(Immigration Canada)은 “수요 과다(excessive demand)”의 한계를 캐나다 1인당 년 평균 의료 및 사회 서비스에 사용하는 비용인 1년 당 $6,655로 설정을 했습니다. 

이 뜻은 한 사람의 병(condition)을 치료하기 위한 비용이 이 한계를 넘으면, 그 신청자와 그의 가족들의 영주권은 거부가 됩니다. 만약 그 비용이 낮으면 그들은 다른 실행 가능한 지원자이고 그들은 들어오도록 허용됩니다.

더 자세한 이 가족의 이야기를 알고 싶은 분들은 글로벌 뉴스 위니펙의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상 글로벌 뉴스 위니펙에서 일부 인용 및 요약함.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KoNews 님의 이민이야기/생활정보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867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867
에어 캐나다(Air Canada)는 여러분이 http://aircanada.com, 에어캐나다 모바일 앱(Air Canada mobile app) 또는 에어 캐나다의 연락 센터(contact centre)를 통해 항공권을 예약하였다면, 2020년 4월 30일까지 출…
13일전 0 225
866
매니토바주에 따뜻한 봄이 되면 겨울 동안 실내에만 있던 몸과 마음에 활기를 주고자 가족, 이웃들과 위니펙 주변 공원에서 BBQ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거나, 또는 위니펙 시 밖에 있는 …
3개월전 0 319
865
안녕하세요. 위니팩에서 브랜든으로 이사할 예정인데, 혹시 한국인 이삿짐 센터 전화번호나 정보 아시는 분 댓글 부탁 드립니다.
3개월전 0 422
864
신분 도용(identity theft)부터 피싱 사기(phishing scams)까지, 사기범들(fraudsters)은 휴가철(the holiday season)을 대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기업 개선 협회(The Better Business Bureau, 이하 BBB)는 90%의…
4개월전 0 244
863
투자자 입장에서 절세, 증여/상속은 큰 관심과 고민거리이고 그 첫 질문이 법인으로 부동산 물건을 매입할지 개인으로 할지이다. 답은 개인의 필요와 상황에 따라 다르다. 기본적으로 개인…
7개월전 0 488
862
구명협회(the Lifesaving Society)는 가장 흔한 물과 관련된 죽음은 사람들이 수영을 할 때(31%)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협회는 뒷마당 수영장(backyard pool)에서의 안전 요령(safety tips)을 …
7개월전 0 356
861
지금 일본이 한국의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수출 규제 등 경제보복을 가하기 시작했고, 한국에서는 일본으로의 여행 자제, 일본 제품 불매 등 반일 활동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
8개월전 0 773
860
항공 업계와 소비자 대변자들(consumer advocates)의 반발을 불러온 캐나다 교통청(the Canada Transportation Agency, 이하 CTA)의 규정이 발효됨에 따라 항공사 승객들(airline passengers)은 오늘부터 새로운 …
8개월전 0 558
859
만약 여러분이 곰과 마주친다면, 매니토바 주정부에서는 다음 몇 가지 요령을 추천합니다.  - 멈추고 진정하고(조용히 있고) 상황을 판단합니다. - 추격 반응(a chase response)을 유도할 …
8개월전 0 516
858
예전에 방문했던 딸기(strawberries) 농장에서 지난주에 지난 토요일부터 딸기 수확을 시작한다고 이메일로 알려 왔습니다. 아직 본격적으로 출하될 정도로 익은 딸기가 많지 않지만 시간이 …
8개월전 0 515
857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에서 2019년 6월, 7월, 8월에 있는 야외 행사 일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공연에는 오케스트라,  재즈, 요가, 발레,  미술 전시 등이 포함되어 있습…
9개월전 0 564
856
위니펙 시의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은 매년 8월 한 달 동안 금요일 저녁마다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의 리릭 잔디밭(Lyric Lawn)에서 다시 한번 영화 상영과 함께 무료로 가족 오…
9개월전 0 356
855
세계에서 가터 얼룩뱀(red-sided garter snakes, 독이 없는 줄무늬 뱀)이 가장 많이 모여있는 곳으로 알려진 매니토바주의 나르시스 뱀굴(Narcisse Snake Dens)을 구경하려는 분들은 이번 빅토리아…
10개월전 0 652
854
조디 윈더(Jody Winder)는 2017년 온화한 가을날에 온타리오주의 밀톤(Milton)에서 심부름(an errand)을 하고 차로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새로운 BMW X5의 파노라마 선루프(panoramic sunroof)에서 구멍을…
11개월전 0 490
853
방금 일어났는데요;; 온디멘드코리아 접속 했는데 유료 / PREMIUM 회원만 시청 가능하다고 뜨네요.  후.   결국에는 $10.99래서 결제 했네요. 저는 연간 끊어서 할인도 받았어요. …
11개월전 0 1,1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숙어
take place
생기다, 일어나다, [예정된 행사가] 열리다, 개최되다
오늘의 영문장
This is seen as a measure to boost the economy and the government's proclamation that tax audits sho…
이번 조치는 경기부양 대책인 동시에 세무조사가 경기회복에 걸림돌이 되도록 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선…
영어 속담/격언
Most men make use of the first part of their life to render the last part miserable.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생의 처음 부분을 그르쳐서 마지막 부분을 비참하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