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chCash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신민경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황주연(Irene) 부동산 Fast Computer Service


이민이야기/생활정보
홈 > 이민/취업/유학/학교 > 이민이야기/생활정보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허가받지않은 상업적인 광고는 발견시 임시게시판으로 옮겨지며, 광고 문의는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바랍니다. ♣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86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미국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여 물건을 구입할 때 이용하면 좋을 서비스 -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7-09-13 (수) 13:22 조회 : 2,122
캐나다에서 온라인 쇼핑을 할 때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곳이 아마존(Amazon), 이베이(eBay), 월마트(Wal-Mart), 베스트바이(Bestbuy) 등 일 것입니다. 이들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 사이트들은 미국 사이트와 캐나다 사이트가 각각 있고, 취급하는 물건들도 많이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캐나다 사이트보다는 미국 사이트에서 취급하는 물건들 종류가 더 많습니다. 또한 상품 배송비도 미국 사이트는 일정 금액이 넘으면 대부분 무료인 것이 많은 반면 캐나다 사이트는 무료 배송 기준 금액도 더 높고 배송비가 유료인 것들이 더 많습니다. 

그래서 가격이 싼 미국 사이트에서 온라인 쇼핑을 하고 산 물건을 캐나다로 가져오려 시도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럴 경우 캐나다로는 무료 배송이 안되거나, 또는 거의 물건값에 근접하거나 그보다 더 큰 금액의 배송비를 내라고 결제 시에 나오거나, 캐나다에서 물건을 받을 때 추가로 관세, GST, PST를 내는 경우도 있게 됩니다. 

이럴 때 캐나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방법이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입니다. 

이는 캐나다 국경 검문소에서 가까운 미국 마을에 있는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회사로 물건을 배송하고 미국을 직접 방문하여 물건을 가져오는 것입니다. 아마존(Amazon)과 이베이(eBay)는 미국 내 물건을 보통 무료로 배송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운송비를 아낄 수 있고, 미국 국경에서 가까운 캐나다 도시들에서 미국으로 가서 물건을 쉽게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미국에서 얼마나 머물었는지에 따라서 국경 통과 때 무관세로 물건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위니펙 시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미국 마을은 펨비나(Pembina)이고, 그곳에는 4곳의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회사들이 있습니다. 이용 수수료는 최대 90일까지 미화 5불(2017년 9월 현재)이고, 부피가 큰 물건인 경우는 추가 요금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회사들의 이름을 클릭하여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Freight Forwarding Service
652 ND-59
+1 701-825-6362

Freight Forwarding Service
373 W Stutsman St
+1 701-825-6471

Transportation Service
10597 Old Hwy 81
(204) 480-8890

Shipping and Mailing Service
121 N Cavalier St
+1 701-825-6422



몇 년 전부터 이 서비스를 알고 있었지만,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부피가 작은 물건들만 구입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운송비도 거의 무료 또는 적어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러다 차 트렁크에 싣고 다니면서 필요할 때 꺼내서 탈 수 있는 접이식 자전거를 구입하려고 캐나다의 아마존(amazon.ca), 이베이(ebay.ca), 스포츠첵(sportchek.ca), MEC(mec.ca), 월마트(Wal-Mart.ca)를 포함한 많은 사이트들에서 검색을 했는데, 미국의 아마존(amazon.com), 이베이(ebay.com)에 있는 물건이 캐나다 사이트에는 없는 경우가 많고 비슷한 자전거라도 가격이 2배나 차이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미국 아마존(amazon.com)에서 가격도 적당하고 마음에 드는 접이식 자전거를 구입했습니다. 캐나다로 직접 배송하면 얼마나 차이 나는지 확인했더니 물건값을 제외하고 운송비만 캐나다 달러로 $230 이 넘고 거기다 GST, PST를 추가하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위 4개 업체 중 1개를 골라 미국 아마존에서 산 물건이 그 회사로 배송하도록 해서 구입했습니다. 

rz_20170901_183334.jpg
미국 펨비나(Pembina) 마을 초입에 있는 Mike's Parcel Pickup 회사의 모습


이용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위 4개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회사들의 웹사이트에서 이용 가격과 추가적인 비용이 없는지 확인하여 어디를 이용할지 결정합니다. 

2. 아마존이나 이베이 등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살 물건을 구입합니다. 구입할 때 물건을 받는 장소는 위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회사의 주소를 쓰고, 받는 사람의 이름은 그 회사의 이름이 아닌 본인의 이름을 적습니다. 

3. 국경 소포 픽업 서비스(border parcel pickup service) 회사의 이메일로 어떤 물건을 보냈다고 도착하면 확인해 달라고 이메일을 보냅니다.

4. 물건이 도착했다고 연락이 오면, 미국에 가서 물건을 찾습니다. 회사에서 물건이 도착했다는 이메일을 인쇄한 종이를 보여주면 됩니다. 

5. 캐나다로 입국할 때,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산 물건의 영수증을 인쇄한 종이를 세관원에 보여 줍니다. 

저의 경우, 토론토로 가는 도중 미국에서 3일을 머물렀기때문에 무관세로 아마존에서 산 물건을 가져올 수 있었습니다.

만약 캐나다로 입국할 때 얼마나 관세를 얼마나 내야 할지 모르면, 캐나다 세무서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관세 계산기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국에 머문 날짜에 따른 일반적인 면세 범위는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이민이야기/생활정보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866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866
매니토바주에 따뜻한 봄이 되면 겨울 동안 실내에만 있던 몸과 마음에 활기를 주고자 가족, 이웃들과 위니펙 주변 공원에서 BBQ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거나, 또는 위니펙 시 밖에 있는 …
1개월전 0 185
865
안녕하세요. 위니팩에서 브랜든으로 이사할 예정인데, 혹시 한국인 이삿짐 센터 전화번호나 정보 아시는 분 댓글 부탁 드립니다.
1개월전 0 287
864
신분 도용(identity theft)부터 피싱 사기(phishing scams)까지, 사기범들(fraudsters)은 휴가철(the holiday season)을 대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기업 개선 협회(The Better Business Bureau, 이하 BBB)는 90%의…
2개월전 0 184
863
투자자 입장에서 절세, 증여/상속은 큰 관심과 고민거리이고 그 첫 질문이 법인으로 부동산 물건을 매입할지 개인으로 할지이다. 답은 개인의 필요와 상황에 따라 다르다. 기본적으로 개인…
5개월전 0 354
862
구명협회(the Lifesaving Society)는 가장 흔한 물과 관련된 죽음은 사람들이 수영을 할 때(31%)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협회는 뒷마당 수영장(backyard pool)에서의 안전 요령(safety tips)을 …
5개월전 0 266
861
지금 일본이 한국의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수출 규제 등 경제보복을 가하기 시작했고, 한국에서는 일본으로의 여행 자제, 일본 제품 불매 등 반일 활동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
6개월전 0 614
860
항공 업계와 소비자 대변자들(consumer advocates)의 반발을 불러온 캐나다 교통청(the Canada Transportation Agency, 이하 CTA)의 규정이 발효됨에 따라 항공사 승객들(airline passengers)은 오늘부터 새로운 …
6개월전 0 478
859
만약 여러분이 곰과 마주친다면, 매니토바 주정부에서는 다음 몇 가지 요령을 추천합니다.  - 멈추고 진정하고(조용히 있고) 상황을 판단합니다. - 추격 반응(a chase response)을 유도할 …
6개월전 0 429
858
예전에 방문했던 딸기(strawberries) 농장에서 지난주에 지난 토요일부터 딸기 수확을 시작한다고 이메일로 알려 왔습니다. 아직 본격적으로 출하될 정도로 익은 딸기가 많지 않지만 시간이 …
6개월전 0 433
857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에서 2019년 6월, 7월, 8월에 있는 야외 행사 일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공연에는 오케스트라,  재즈, 요가, 발레,  미술 전시 등이 포함되어 있습…
7개월전 0 498
856
위니펙 시의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은 매년 8월 한 달 동안 금요일 저녁마다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의 리릭 잔디밭(Lyric Lawn)에서 다시 한번 영화 상영과 함께 무료로 가족 오…
7개월전 0 298
855
세계에서 가터 얼룩뱀(red-sided garter snakes, 독이 없는 줄무늬 뱀)이 가장 많이 모여있는 곳으로 알려진 매니토바주의 나르시스 뱀굴(Narcisse Snake Dens)을 구경하려는 분들은 이번 빅토리아…
8개월전 0 505
854
조디 윈더(Jody Winder)는 2017년 온화한 가을날에 온타리오주의 밀톤(Milton)에서 심부름(an errand)을 하고 차로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새로운 BMW X5의 파노라마 선루프(panoramic sunroof)에서 구멍을…
9개월전 0 417
853
방금 일어났는데요;; 온디멘드코리아 접속 했는데 유료 / PREMIUM 회원만 시청 가능하다고 뜨네요.  후.   결국에는 $10.99래서 결제 했네요. 저는 연간 끊어서 할인도 받았어요. …
9개월전 0 869
852
웹하드 사이트 다들 많이 써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특히 요즘에는 볼만한 드라마와 영화가 아주 많잖아요?? 그런데 최근에 웹하드 사이트 사용하면 벌금 물 수도 있다고 하는 뉴스를 보…
9개월전 0 5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숙어
in line with
~와 비슷한; ~에 따라
오늘의 영문장
The truth is we have come across similar excitements throughout the years.
사실은, 우리는 몇 년 동안 비슷한 흥분되는 발견을 해왔다.
영어 속담/격언
Silence is gold [golden].
침묵은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