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마(Sam Ma)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East Kildonan Dental - Dr. Han Fast Computer Service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황주연(Irene) 부동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신민경 부동산


유학이야기
홈 > 이민/취업/유학/학교 > 유학이야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허가받지않은 상업적인 광고는 발견시 임시게시판으로 옮겨지며, 광고 문의는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바랍니다. ♣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영어만 잘하고 한국어 못하면 미래의 '성공 무기' 잃을 수도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06-09-05 (화) 02:02 조회 : 18331
출처 :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2439017

[김희경의조기유학돋보기] 영어만 잘하고 한국어 못하면 미래의 '성공 무기' 잃을 수도
 
며칠 전 국내의 한 광고회사에서 인사를 담당하는 후배를 오랜만에 만났다. 정담을 나누던 끝에 그 후배가 올해 신입사원은 모두 외국에서 공부한 인재 중에서 선발했다는 말을 했다. 몇 년 전부터 회사의 해외영업부문이 급속히 커지다 보니 영어 실력을 위주로 직원들을 뽑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처음에는 영어만 생각해 재미교포나 어릴 때부터 미국에서 자란 한국인 중에서 선발했으나, 그들은 한국어로 읽고 쓰는 능력이 안 되고 또 서양식 사고방식으로 무장되어 있어 결국 한국의 기업문화에 어울리지 못하고 회사를 떠났다고 한다.

그래서 요즘은 영어가 원어민 수준은 아니어도 한국에서 중.고등학교를 나오고 외국에서 대학이나 대학원을 나온 한국인 중에서 선발한다는 것이다. 이 얘기는 조기유학과 관련해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흔히 주위에서 보면 조기 유학을 보낸 부모들은 자녀의 영어 실력이나 학교 성적에만 관심을 둘 뿐 자녀가 빠른 속도로 한국어를 잊어간다는 것은 간과한다. 자녀에게 한글 신문을 주고 테스트해 보지 않는 이상, 아이들이 한국말을 곧잘 하기 때문에 별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간주해 버린다. 어른의 입장에서 보면 모국어를 잊을 수 있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되지만, 불행히도 아이들은 다른 언어를 습득하면서 특별히 노력하지 않는 한 모국어를 순식간에 잊어버린다. 열 살 즈음에 1년 반 동안 미국에 있었던 작은 아이는 귀국한 지 얼마 안 돼 "엄마, 엎드려가 뭐야"라고 물어봐 나를 놀라게 했다.

보통의 한국 아이들은 중학생이 되어서야 비로소 만화나 동화책이 아닌, 한자어가 섞인 일반 책을 읽고 논리적인 글을 쓰기 시작한다. 이런 시기에 영어만 하게 되면 한국어로 말을 하고 듣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신문도 못 읽고 글도 쓰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영어를 아무리 잘해도 한국어로 읽거나 쓰지 못한다면, 그 아이가 한국에 살든 미국에 살든 중요한 성공의 무기 하나를 잃어버린 꼴이 될 수 있다.

실제로 미국에서 한국인이 변호사가 되었을 때 영어와 한국어 모두 잘하는 경우가 영어만 잘 하는 경우보다 두배 이상 많은 초봉을 받는다고 한다. 조기 유학을 갔거나 앞으로 갈 자녀가 모국어와 외국어를 둘 다 완벽하게 구사하길 바란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중.고등학교, 특히 중학교 때만이라도 한국에서 공부시키는 것이다.

김희경 '죽도 밥도 안 된 조기유학' 저자.브레인컴퍼니 이사<br><br><br><br><br>  [알림] 이 글은 <span style='color:blue; font-weight:bold; text-decoration:none;'><a href='http://www.kosarang.net/g4/bbs/board.php?bo_table=03_2&wr_id=28' style='font-size: 9pt'  target='_blank'>Ko사랑닷넷(kosarang.net)</a></span>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유학이야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166
안녕하세요 인생 그리고 이민 선배님들, 올해 7월 4일 캐나다에 와이프와 함께 입국하여 이민의 꿈을 이루려 노력중인 32살의 젊은 가장입니다. (한국에서는 전임상실험회사에서 수입업…
3년전 1 2184
165
해외진출에 성공한 노하우를 후배들을 위해 마음껏 어필할 시간!! 우수작을 위해 준비된 상장과 상금도 놓치지 마세요~! 공모전은 11월 06일까지 접수받겠습니다!  공모전 자세히 …
3년전 0 1119
164
학교 선택이 많이 어렵네요 혹시, 이 학교 다니는 자녀있으시면 상담 부탁드립니다 Charleswood school, E`cole river heights school ,Grand park high school: G 7-8 과정 을 선택해야 합니다 onnanohlto@hanmail.net …
6년전 0 3993
163
안녕하세요..조카가 왔는데 9학년으로 유학생으로 학교를 찾고 있어요.중간학기라 들어가기도 힘들듯하여 어찌 할  바를 모르고 있네요.사립학교는 시험을 다보는 듯하고요.ㅠ.ㅠ그저 …
8년전 0 4936
162
나이는 21살이구요.위니펙대학교, 레드리버 컬리지 둘중에 고민중인데학비가 더 저렴한 곳을 생각중인데 어느곳이 더 좋을까요?아마 2년만 지내다가 미국쪽으로 편입할 생각이구요.혼자 준…
8년전 0 5863
161
안녕하세요12살 귀국 유학생인데 동반하여 주실분 연락 부탁 드립니다.동반해 주시면 사례 하겠습니다.한국까지는 아니더라도 벤쿠버 까지만이라도 괜찮습니다.꼭 연락 바랍니다.연락처: 5…
8년전 0 4411
160
13살 한국 유학생입니다. 6월11일날 한국으로 나갈 예정입니다. 함께 동행해 주실분을 찾습니다. 연락주시면 사례 하겠습니다. 298-3364  261-3690
8년전 0 4539
159
마대 대학원 입학을 앞두고 있는 사람입니다. 아직 정규과정 학생도 아닌 입장이고 한국학생회 홈페이지도 없는 것 같아서 이곳에 글을 씁니다. 한국 소식은 거의 실시간으로 보실 것 같…
8년전 1 5834
158
저희가족이 여행을 가는데 강아지맡길만한 곳을 급히 찾습니다..7월5일부터-7월14일까지강아지는 치와와이구요/ 몸무게는 2kg정도/흰색/6개월아기/암컷입니다.....얌전하고 온순합니다...짖는…
9년전 0 5617
157
안녕하세요.일전에 매니토바대학교 한인학생회 홈페이지로 문의드렸던적이 있었는데 제가 쪽지를 보내려고 시도해봤는데 되질 않더라구요 ^^;; 제가 못하는건지 ^^;;댓글로 말씀을 드렸지…
9년전 0 5466
156
안녕하세요. 위니펙으로 8월에 들어갈 유학생입니다. 그쪽에 지인도 없고 위니펙에 대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해서 코사랑에 도움을 청해봅니다. ^^저는 레드리버 컬리지에 다닐예정이구…
9년전 0 8253
155
안녕하세요. 위니펙에 온지 4개월 된 어학연수생입니다.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중국인오너인 집에서 생활하고 있어요. 제가 이 집에서 머물고 있는 동안 정말 지옥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어…
9년전 0 6860
154
언제부턴가 접속이 계속 되질않던데 홈피를 옮기신건지 그저 폐쇄된건지 궁금하네요.학교 한인회 동아리방도 방학중엔 다들 한국을 가실테니 오픈하지 않겠죠?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
9년전 0 9029
153
 한국에서 검정고시를 보고 캐나다에 와서 대학을 졸업하는 것과캐나다에서 캐나다 고등학교를 마치고 캐나다 대학을 졸업하는 것이캐나다에서 사회생활을 하는데 차이점이 있나요?지…
9년전 0 9314
152
제가 전자여권을 받아야되는데요,,제가 지금 소지하고있는 여권이 종이여권입니다.미국 비자는 없지만 이번 8월달정도에 미국에 가야하는 일이있어서요..따로 미국 비자 받을필요없이 쉽…
9년전 0 44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숙어
bundle up
[담요·옷을] 따뜻하게[기분 좋게] 두르다[입다]
오늘의 영문장
Her family and the doctors have yet to decide on the amputation.
그녀의 가족과 그 의사들은 그녀의 왼쪽 다리를 절단할 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영어 속담/격언
Even the bold will fly when they see Death; drawing in close enough to end their life.
아무리 대담하고 두려움을 모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죽음의 신이 숨통을 끊기 위해 바로 옆에 와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