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마(Sam Ma)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TouchCash 황주연(Irene) 부동산 신민경 부동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East Kildonan Dental - Dr. Han


유학이야기
홈 > 이민/취업/유학/학교 > 유학이야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허가받지않은 상업적인 광고는 발견시 임시게시판으로 옮겨지며, 광고 문의는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바랍니다. ♣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홈스테이

글쓴이 : CC 날짜 : 2007-01-31 (수) 20:11 조회 : 16761
푸른하늘님:

방금전 회원 등록을 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푸른하늘님의 글과 사진을 읽으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홈스테이 관련해서 올리신 글을 읽다가 용기를 내어 여쭙니다.
 
딸아이가 일본에서 고등학교 1년을 마치고 학교프로그램으로 다른 일본 학생 6명과 함께 1년간 위니펙시 소재 Louis Riel Division 소속 Dakota Collegiate로 1년간(2007.01.29-2008.01.28) 유학을 하게 됬습니다. 

다름이 아니고 제 딸의 홈스테이 장소가  St. Germain 지역의 Forbes Rd에 위치해 있습니다.  학교까지 거리가 9.7Km이며 차로 15분, 스쿨버스로는 1시간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저희 딸아이만 스쿨버스를 타고 다른 일본 아이들은 시내버스로 10분에서 15분정도 걸리는 거리에 홈스테이를 배정한 것 같습니다.  Forbes Rd 지역은 버스노선
이 없는 것 같은데 매번 이동시 홈스테이 가정의 차량지원을 받아야만 움직일 수 있는 환경입니다.  이점이 위니펙으로 보내기전부터 재배정을 원한 이유입니다. 현지인이라면 별문제가 없겠지만.... 걱정입니다.

남편은 현지인이 아닌 교환학생을 시외곽지역 가정에 배정한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가능하면 학교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가정에 아이를 재배정했으면 합니다.  위니펙으로 출발하기전  일본고등학교 담당 부교감께 의사를 전달했습니다만 다코다 담당자께서 바꿀이유가 없고 홈스테이 가정이 아주 좋다는 말만 전달 받았습니다.  

남편과 저의 생각이 잘못된 것이라면 지적해 주시고, 방법이 있다면 도움을 기다릴께요. 재배정에 드는 경비는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딸아이는 침착하고 환경적응을 잘하는 편입니다.  그곳에서 1년 생활하는 동안 방과후에 스포츠 센터에 등록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Tony정 2008-09-03 (수) 12:30
에이 저보다는 낫네요 ㅋㅋ 저는 지금 한국에서는중3여기서는 9학년으로 펨비나 쪽에있는 아카디아 주니어 하이스쿨에 입학했는데요 지금 홈스테이아저씨는 다리다치셔서 가치도못놀고 아줌마는 아침은 제가 해먹으라고하고 그냥 주무세요 ㅋㅋ 지금 온지 별로안됫는데 ㅋㅋ 그리고 학교도 걸어서 10분이라는게 30분이 넘고요 학교도 입학이 안되있어가지고 제가 직접 입학원서랑 다쓰고 입학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예요 ㅋㅋ 빨래도 산떠미로 싸였는데 좀더 잇다하라고 하고 학교도 그냥 걸어 다니래요 그리고 보일러도 안틀어조가지고 맨날 오리털 파카 끼어입고자야되요 ㅋㅋ 또 홈스테이 하는 남자학생이있다는데 개는 소식도 없고요 오히려 다른곳에 나가있다고하는 딸이 집에 있더라고요 ㅋㅋ 황당하시죠 ㅋㅋ 그래도 그쪽 누나는 가족들 이잘해주시나봐요 ㅋㅋ  조금이라도 참고가되었으면좋겠네요
댓글주소 추천 0 반대 0
푸른하늘 2008-09-03 (수) 19:45
음, 얘기를 들어보니 정말 황당한 일이네요.

우선 한국에 계신 부모님들이 유학온 아이가 빨리 영어에 적응하길 원해서인지 캐나디언 홈스테이를 많이 원하시는데, 결과적으로 Tony정과 같은 경우를 주위에서 많이 봅니다.

홈스테이를 하는 캐나디언들이 모두 그렇지는 않겠지만, 전문적으로 하는 캐나디언 홈스테이들중에 유학온 아이를 내 아이처럼 돌봐주는 그런 사람을 만나기가 쉽지가 않고, 또 돈을 벌 욕심으로 아무런 교육적 확신없이 시작한 홈스테이가 아이들을 그런 식으로 대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요즘 캐나디언 홈스테이의 한달 비용이 $550 정도 한다고 하는데, 한국인 홈스테이 가정의 50% 가격도 안되는 비용입니다. 그 비용으로 아이에게 방 한칸 주고 먹여주고 재워주고 학교 등하교시켜주기에는 턱없이 작은 돈입니다. 거기에 애들과 대화를 하며 고충을 들어주길, 아이와 함께 놀아주기를, 인간적으로 친하게 지내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라고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캐나디언 홈스테이는 아이들 점심으로 샌드위치 몇 조각으로 떼웁니다. 저녁에도 그리 잘 먹이지는 않는다고 하더군요. 어떤 홈스테이는 냉장고에 자기들이 먹을 것과 유학생이 먹을 것을 구분해 놓고 그것만 먹도록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캐나디언 홈스테이에서 아이들이 잘 있을 것이란 환상을 한국에 계신 학부모님들은 안했으면 합니다. 차라리 돈이 조금 들더라도 말이 잘 통하는 한국분에 맡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것도 걱정이 되면 아이가 나가는 교회의 목사님이나 주변분에 부탁을 하여 아이가 어떻게 지내는지 가끔 아이와 면담을 하는 것도 좋겠지요. 

캐나디언 홈스테이에서 아이가 잘 지내고 있고, 그 가정도 아이에게 가족처럼 대하여 준다면 그것은 정말 축복입니다.

아이들은 개인적인 차이는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어느정도 영어를 하게 됩니다. 학교에서 선생님과 친구들사이에서, 방과후에 TV를 보면서 영어를 하나 하나 배웁니다. 그러니 믿고 맡길수 있는. 한국적인 음식을 제공해 주는 그런 한국가정을 찾아보는 것이 더 쫗지않을까 생각합니다.

Tony정 학생, 네가 원하면 아저씨가 도와줄테니 연락해 줘.
댓글주소 추천 0 반대 0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166
안녕하세요 인생 그리고 이민 선배님들, 올해 7월 4일 캐나다에 와이프와 함께 입국하여 이민의 꿈을 이루려 노력중인 32살의 젊은 가장입니다. (한국에서는 전임상실험회사에서 수입업…
3년전 1 2173
165
해외진출에 성공한 노하우를 후배들을 위해 마음껏 어필할 시간!! 우수작을 위해 준비된 상장과 상금도 놓치지 마세요~! 공모전은 11월 06일까지 접수받겠습니다!  공모전 자세히 …
3년전 0 1108
164
학교 선택이 많이 어렵네요 혹시, 이 학교 다니는 자녀있으시면 상담 부탁드립니다 Charleswood school, E`cole river heights school ,Grand park high school: G 7-8 과정 을 선택해야 합니다 onnanohlto@hanmail.net …
5년전 0 3984
163
안녕하세요..조카가 왔는데 9학년으로 유학생으로 학교를 찾고 있어요.중간학기라 들어가기도 힘들듯하여 어찌 할  바를 모르고 있네요.사립학교는 시험을 다보는 듯하고요.ㅠ.ㅠ그저 …
8년전 0 4932
162
나이는 21살이구요.위니펙대학교, 레드리버 컬리지 둘중에 고민중인데학비가 더 저렴한 곳을 생각중인데 어느곳이 더 좋을까요?아마 2년만 지내다가 미국쪽으로 편입할 생각이구요.혼자 준…
8년전 0 5857
161
안녕하세요12살 귀국 유학생인데 동반하여 주실분 연락 부탁 드립니다.동반해 주시면 사례 하겠습니다.한국까지는 아니더라도 벤쿠버 까지만이라도 괜찮습니다.꼭 연락 바랍니다.연락처: 5…
8년전 0 4402
160
13살 한국 유학생입니다. 6월11일날 한국으로 나갈 예정입니다. 함께 동행해 주실분을 찾습니다. 연락주시면 사례 하겠습니다. 298-3364  261-3690
8년전 0 4532
159
마대 대학원 입학을 앞두고 있는 사람입니다. 아직 정규과정 학생도 아닌 입장이고 한국학생회 홈페이지도 없는 것 같아서 이곳에 글을 씁니다. 한국 소식은 거의 실시간으로 보실 것 같…
8년전 1 5826
158
저희가족이 여행을 가는데 강아지맡길만한 곳을 급히 찾습니다..7월5일부터-7월14일까지강아지는 치와와이구요/ 몸무게는 2kg정도/흰색/6개월아기/암컷입니다.....얌전하고 온순합니다...짖는…
9년전 0 5608
157
안녕하세요.일전에 매니토바대학교 한인학생회 홈페이지로 문의드렸던적이 있었는데 제가 쪽지를 보내려고 시도해봤는데 되질 않더라구요 ^^;; 제가 못하는건지 ^^;;댓글로 말씀을 드렸지…
9년전 0 5460
156
안녕하세요. 위니펙으로 8월에 들어갈 유학생입니다. 그쪽에 지인도 없고 위니펙에 대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해서 코사랑에 도움을 청해봅니다. ^^저는 레드리버 컬리지에 다닐예정이구…
9년전 0 8246
155
안녕하세요. 위니펙에 온지 4개월 된 어학연수생입니다.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중국인오너인 집에서 생활하고 있어요. 제가 이 집에서 머물고 있는 동안 정말 지옥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어…
9년전 0 6853
154
언제부턴가 접속이 계속 되질않던데 홈피를 옮기신건지 그저 폐쇄된건지 궁금하네요.학교 한인회 동아리방도 방학중엔 다들 한국을 가실테니 오픈하지 않겠죠?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
9년전 0 9023
153
 한국에서 검정고시를 보고 캐나다에 와서 대학을 졸업하는 것과캐나다에서 캐나다 고등학교를 마치고 캐나다 대학을 졸업하는 것이캐나다에서 사회생활을 하는데 차이점이 있나요?지…
9년전 0 9306
152
제가 전자여권을 받아야되는데요,,제가 지금 소지하고있는 여권이 종이여권입니다.미국 비자는 없지만 이번 8월달정도에 미국에 가야하는 일이있어서요..따로 미국 비자 받을필요없이 쉽…
9년전 0 44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sacred Dictionary
[séikrid]
a. 종교적인, (한정적) 신성한, 거룩한, [신·사람·사물·목적에] 바쳐진, …
오늘의 영문장
He recounted to her in vivid detail how he had caught the thief.
그는 그녀에게 자기가 어떻게 도둑을 잡았는지 생생하고 상세하게 얘기해 주었다.
영어 속담/격언
Least said, soonest mended. (The least said, the soonest mended.)
적게 말하면 가장 빨리 고친다. 말은 적게 할수록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