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JL - Independent Jewellers Ltd. (보석상) TouchCash 황주연(Irene)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신민경 부동산 투어 클릭 (Tour Click)


이야기방
홈 > 커뮤니티 > 이야기방


이민, 유학, 현지 정착에 관련된 질문은 해당 게시판에 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곳은 카테고리에 있는 것처럼 감동/웃음/슬픔/지혜/음악/문학 등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무빙세일, 팝니다, 삽니다, 구인/구직, 가라지 세일, 중고자동차매매, 기타 개인 광고 등을 이곳에 올리면 이유불문하고 발견즉시 삭제를 합니다.


3개월 인기 게시물

총 게시물 38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검색목록 목록 글쓰기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먼 길] / 이채

글쓴이 : 자작나무숲  (50.♡.119.246) 날짜 : 2018-09-04 (화) 00:20 조회 : 477

hiker-1407696__340.jpg



먼 길 


이채 
  


강을 건너고 

산을 오르는 것이 

삶인 줄 알았습니다 


풍랑이 치고 

눈비에 덮여 

멀고 험난해도 걸어야 했습니다 


건널수록 깊은 강은 

가슴보다 얕았고 


오를수록 높은 산은 

머리 아래에 있었습니다 


강을 건너고 

산을 넘는 것보다 먼 길은 


머리에서 가슴까지 가는 

내 안의 길이었습니다




water-lily-198972__340.jpg


girl-1252729__180.jpg

--------------------------------------------------------
시인 '이채' (본명 ; 정순희, 1961 - 현재)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중에 '이채'시인을 꼽는 분들이 많습니다. 

대중들로 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이채' 시인은 중년의 삶과 사랑을, 현실에 근거한 이해하기 쉬운 언어와 문장으로 표현함으로서, 중장년 층의 독자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지내 온 세월 속 자화상을 보는 것 같다는 공감대를 형성한다고 합니다.
 
덕분에, 작가의 시로만 접한 분들중에는 '이채'시인을 '남성 시인'으로 착각하거나, 문학 정통 코스를 밟은 시인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법학 박사 학위를 소유하고 있는 '여성 시인'입니다. 
오해를 하는 독자들이 많다는 사실은, 시인의 시가 중년들의 삶을 자세하고 실감나게 현실적으로 쉽게 표현하면서도, 마음 둘 곳 없는 그 들의 정서를 보듬고 알아 주는 동시에 희망과 격려를 진지하게 가슴 깊이 심어 주기 때문 아닌가 합니다.

위의 시 또한, 사회 생활과 가정 생활에 전념하다 느닷 없는 순간에 느끼게 되는 중년의 심리적 황을, 회고와 성찰의 시간을 통해 내면의 허전함과 불안감을 다독이면서, 동시에 굳건하게 하는 격려의 메세지를 담고 있습니다.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구나 한 번 쯤 올해의 지난 시간을 돌아 보고 새 각오를 하곤 합니다. 저 역시 지난 달 까지를 돌아보지만, 잘잘못의 확인 보다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했는지'를 더 꼼꼼하게 살핍니다. 
스스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나 진행 과정에 있는 일들은, 계획이 마무리 되는 순간에 가슴이 뜨겁게 달아 오르고 희열의 기쁨이 마구 솟구치도록, 달구고 두드리는 담금질을 더욱 부지런히 해야겠다 마음 먹습니다. 

'내 안의 길'은 나 외의 사람은 만들 수 없는 길입니다.
'어려워서 못간다'거나, '없어서 못가겠다' 한다면, 길은 더 이상 생기지 않습니다. 
없는 길은 자주 가면 저절로 만들어 진다고 합니다. 길을 만든다 생각하지 말고, 그냥 천천히 걷는다 라는 기분으로 한 발 한 발 내딛는 발자욱 소리에 귀 기울여 걷다 보면, 혼자 걷는 내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지를 알게 됩니다. 
그리고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됩니다.
옆에는 항상 함께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늘과 바람과 시와 구름과 나무와 풀잎입니다.
시인이 함께합니다.

누구나 시인이 됩니다.

시처럼 아름다운 계절 맞으시기 바랍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검색목록 목록 글쓰기

자작나무숲 님의 이야기방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386건, 최근 0 건 안내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정치에 관한 일부 용어들 정리 07-16 0 442
 1019년 5월 15일 위니펙 총파업(Winnipeg General Strike)에 대하여 05-14 0 489
 비전문직 중상 급여 예상 톱 20 전공 ; Top 20 Trending Majors With The Highest Salary Potential 03-09 0 521
 다른 문화 출신자간 영어 의사 소통 기술 10가지 Cross-cultural Communication Skills 02-18 0 561
 그림이 있는 시 - [다림질]/ 김지호 02-13 0 255
 [무엇이 성공인가] - 랄프 왈도 에머슨 01-12 0 475
 신조어 사전-샤프 파워(Sharp Power) 10-03 0 359
 그림이 있는 시 - [시월] / 공석진 10-03 0 335
 그림이 있는 시 - [가을엔 따뜻한 가슴을 지니게 하소서] / 이채 09-19 0 297
 그림이 있는 시 - [먼 길] / 이채 09-04 0 478
 올리브 오일(olive oil)을 창조적으로 이용하는 25가지 방법 07-08 0 789
 물 잔으로 건배 ? --- 노! ! 노! 노! NO!!! 06-03 0 686
 그림이 있는 시 - [수면사 수면사睡眠寺] / 전윤호 05-23 0 535
 시사 용어 - 케렌시아 04-14 0 611
 차이점을 아시나요 ? - 1. 매화와 벚꽃 04-12 0 741
 그림이 있는 시 - [유리창] / 이해인 04-11 0 458
 그림이 있는 시 - [손에 대한 예의] / 정호승 04-05 0 434
 율곡 '이이'의 건강 십훈 04-04 0 410
 50. 한의학의 원리. 16. 염담허무, 恬淡虚无 (The Principles of TCM. 16. Tranquilized mind) 04-04 0 532
 그림이 있는 시 - [너를 사랑한다] / 강은교 04-02 0 499
 토요일에 읽는 한 줄 - 30 04-02 0 258
 49. 한의학의 원리. 15. 正氣內存邪不可干 (The Principles of TCM. 15. The pathogenic qi have no way to invade the health body) 03-28 0 549
 그림이 있는 시 - [톱니] / 안미옥 03-18 0 340
 그림이 있는 시 -[어머니와 설날] / 김종해 03-04 0 245
 그림이 있는 시 - [가시나무 입춘] / 김영천 02-26 0 385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revere Dictionary
[rivíər]
vt. ~을 외경(畏敬)하다, 우러러 공경하다.
오늘의 영문장
The birds are often disoriented by the bright lights.
새들은 밝은 빛을 보면 방향감각을 잃곤 합니다.
영어 속담/격언
Appearances can be deceiving.
빛 좋은 개살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