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손 (Julie Son) 콜드웰뱅커 부동산 공인중… 신민경 부동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New Year 2019
투어 클릭 (Tour Click) Sun Life Financial 최순실, 민태기 재무상담가 Assiniboine Credit Union (담당자: Ellie Stewart) Fast Computer Service


이야기방
홈 > 커뮤니티 > 이야기방


이민, 유학, 현지 정착에 관련된 질문은 해당 게시판에 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곳은 카테고리에 있는 것처럼 감동/웃음/슬픔/지혜/음악/문학 등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무빙세일, 팝니다, 삽니다, 구인/구직, 가라지 세일, 중고자동차매매, 기타 개인 광고 등을 이곳에 올리면 이유불문하고 발견즉시 삭제를 합니다.


총 게시물 1,24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기 타]

어째서 그 많던 북미 들소 바이슨(bison)은 주위에서 보기가 힘들어 졌을까 - 바이슨의 멸종 위기

글쓴이 : 푸른하늘  (24.♡.191.15) 날짜 : 2018-09-29 (토) 23:00 조회 : 179
수세기 전에 미국 및 캐나다 정착민들은 이 대륙에 살던 아메리카 들소인 바이슨(bison)을 학살했습니다. 

바이슨(bison)은 많게는 6천만(60 million) 마리가 대초원에서 돌아다녔고, 토착민들에게 식량, 의복, 피난처, 연료 등을 제공함으로써 생활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많은 북미 원주민 부족들은 여전히 바이슨(bison)은 그들의 역사에서 신성하고 영적인 상징이라고 생각합니다. 

슬프게도, 19세기에 서쪽으로의 확장은 대평원(the Great Plains)에서 바이슨(bison)을 거의 없앴습니다. 정착민들은 음식과 스포츠를 위해 바이슨(bison) 약 5천만(50 million) 마리를 사냥했습니다. 미국 국립공원 관리청(The National Park Service)에 따르면, 그런 다음에 바이슨(bison) 거의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1800년에 바이슨(bison)은 4천만(40 million) 마리가 있는 것으로 추산되었습니다. 1830년까지 남부 대초원에서 코만치(Comanche, 북미 원주민 부족)와 그 동맹은 한 해에 약 28만마리의 바이슨(bison)을 사냥했고, 북미에서 바이슨(bison)은 적게는 541마리까지 줄었습니다. 1883년까지 미국에서 야생 바이슨(bison)은 거의 없어졌고, 남은 바이슨(bison)의 대부분은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에 있었습니다. 1900년까지 북미 지역에는 천마리 정도의 바이슨(bison)만 남았습니다. 

또한 이 대학살(slaughter)은 북미 원주민들의 가장 중요한 자원을 제거했습니다. 바이슨(bison)은 거의 멸종에 이르었지만 출생 독립을 위한 전쟁은 끝냈습니다. 

이 어두운 이야기에서 적어도 하나의 밝은 점이 있습니다. 목장주, 자연 보호론자, 원주민 종족 및 정치인들의 공동 노력 덕분에 바이슨(bison)은 멸종 직전에서 돌아왔으며 오늘날에 이 굉장한 동물들은 번창하고 있습니다.

https://1.bp.blogspot.com/-sSxThL7UV_8/U6hvuOqkw2I/AAAAAAAAJfo/ZkXWZdszdZ8/s1600/Bison+skulls+pile+to+be+used+for+fertilizer+,+1870.jpg
1870년에 찍은 위 사진은 비료로 만들어지기를 기다리는 바이슨(bison) 두개골 더미를 찍은 것입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이상 rarehistoricalphotos.com에서 인용 요약함>


http://www.kosarang.net/g4/data/file/07_1/watermark/8e2656e336f1771b8d27e7f57f51a7dc.JPG



위니펙 시에서 바이슨(bison)을 볼 수 있는 곳은 포트화이트 얼라이브(FortWhyte Alive)입니다. 위니펙 시 북쪽의 오크 해먹 습지(Oak Hammock Marsh)로 가는 길에도 개인 목장처럼 보이는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이야기방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1,247건, 최근 0 건 안내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다림질]/ 김지호 02-13 0 9
문학 이야기  [무엇이 성공인가] - 랄프 왈도 에머슨 01-12 0 58
생활 이야기  바이럴 마케팅(Viral Marketing) 10-03 0 120
생활 이야기  신조어 사전-샤프 파워(Sharp Power) 10-03 0 118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가을 일기] / 이해인 10-03 0 76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시월] / 공석진 10-03 0 142
기 타  어째서 그 많던 북미 들소 바이슨(bison)은 주위에서 보기가 힘들어 졌을까 - 바이슨의 멸종 위기 09-29 0 180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가을엔 따뜻한 가슴을 지니게 하소서] / 이채 09-19 0 117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갈대] / 신경림 09-18 0 132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가을 기차] / 노향림 09-11 0 165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먼 길] / 이채 09-04 0 181
생활 이야기  신조어 사전 - 빈지 워칭 (Binge watching) 08-13 0 319
생활 이야기  신조어 사전 - 빌런(villain) 08-13 0 231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그 여름의 어느 하루] / 최영미 08-13 0 177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지구온난화] / 김중식 08-12 0 191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시집 <진혼가鎭魂家>를 읽고] / 김남주 07-25 0 187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초복]/김정환 07-18 0 153
생활 이야기  올리브 오일(olive oil)을 창조적으로 이용하는 25가지 방법 07-08 0 349
생활 이야기  물 잔으로 건배 ? --- 노! ! 노! 노! NO!!! 06-03 0 485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제라늄은 끝까지 붉다] / 윤재철 06-02 0 306
생활 이야기  시사용어 - 모모세대 06-02 0 371
지혜 이야기  토요일에 일는 한 줄 - 36 06-02 0 346
문학 이야기  그림이 있는 시 - [수면사 수면사睡眠寺] / 전윤호 05-23 0 312
문학 이야기  짧은 독서 5. - 값어치 05-22 0 269
생활 이야기  짧은 독서 5. - 값어치 05-20 0 1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우정사업본부 제주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수협 농협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토론토 도미니온 은행 Presidents Choice Financial 스코샤 은행 캐나다 왕립은행(로얄뱅크) CIBC 몬트리올 은행 walmart canada staples canada rona portage daily graphic brandon sun metro news - winnipeg ikea homedepot futureshop costco best buy ctv news - winnipeg global news - winnipeg cbc manitoba winnipeg sun winnipeg free press 11번가 다나와 G마켓 옥션 yelp kijiji ebay amazon pinterest instagram flickr linkedin tumblr twitter facebook google plus dailymotion youtube 야후 빙 다음 네이트 네이버 구글
오늘의 영숙어
for a time
일시적으로, 당분간은.
오늘의 영문장
All Korean men have a liability to serve in the military.
모든 한국 남성은 군복무를 할 의무가 있다.
영어 속담/격언
One learns peoples through the heart, not the eyes or the intellect.
사람이 사람을 헤아릴 수 있는 것은 눈도 아니고, 지성도 아니거니와 오직 마음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