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손 (Julie Son) 콜드웰뱅커 부동산 공인중…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Fast Computer Service 신민경 부동산 Assiniboine Credit Union (담당자: Ellie Stewart)
Sun Life Financial 최순실, 민태기 재무상담가 투어 클릭 (Tour Click) 조상은 오타와 부동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353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화이트쉘(Whiteshell)의 베어 레이크(Bear Lake) 지역에서 눈신 싣고 걷기(snowshoeing)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3-13 (수) 21:45 조회 : 38
지난 2월 23일 (토)에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인 Trailblazers Outdoor Adventures 회원들과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하이킹 며칠 전에 눈이 와서 하이킹하는데 조금 어려움을 있을 것 같아서 스노우슈(snowshoe)를 가져갔는데, 트레일에 눈이 많이 있어서 걷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주차장으로 돌아올 때는 길이 없는 호수와 계곡 사이 개천을 따라왔는데, 대부분의 지역에서 눈이 발목부터 무릎 높이까지 쌓였고 일부 언덕 기슭에는 허리 높이까지 쌓인 곳도 있어서 스노우슈(snowshoe) 없이 눈을 헤쳐가기가 정말 어려웠을 것 같습니다.

눈신 싣고 걷기(snowshoeing)는 트레일을 따라 걸을 때보다는 길이 없는 호수, 개천, 산기슭을 넘어갈 때는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개척자처럼 기분이 들어 무척 재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트레일에서 내려 보던 풍경과 달리 호수나 개천에서 주변을 둘러보는 재미가 꽤 좋았습니다.

아래는 눈신 싣고 걷기(snowshoeing)를 하면서 찍은 동영상과 사진입니다. 이곳에 가려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rz_20190223_122417.jpg
위니펙에서 레니(Rennie)로 가는 매니토바 44번 고속도로 풍경

rz_20190223_124036.jpg
레니(Rennie)를 지나 베어 레이크(Bear Lake)로 가는 매니토바 44번 고속도로 풍경, 눈이 많아 길이 무척 미끄러웠습니다.

rz_G0044227.JPG
베어 레이크 트레일(Bear Lake Trail) 주차장에 도착하여 산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rz_G0064277.jpg
베어 레이크 트레일(Bear Lake Trail) 안내판

rz_G0064281.jpg
베어 레이크 트레일(Bear Lake Trail) 초입 풍경

rz_G0074292.jpg
rz_G0074295.jpg
위니펙-토론토를 연결하는 철길에 도착했습니다. 철길 옆으로 눈이 둑처럼 쌓여있습니다.

rz_G0074298.JPG
철길을 건넙니다.

rz_G0074308 (2).JPG
넓은 들판은 실은 늪지와 호수입니다. 그리고 그 가운데로 한손스 크릭(Hansons Creek)이 흐릅니다.

rz_G0084340.jpg
rz_G0114440.jpg
한손스 크릭(Hansons Creek)을 건너면 낮은 산기슭으로 올라갑니다.

rz_G0114449.jpg
능선으로 난 트레일을 따라 갑니다.


트레일을 따라 낮은 능선과 계곡을 번갈아 몇 개를 넘으면 베어 레이크(Bear Lake)에 도착하게 됩니다.

rz_G0124466.jpg

rz_G0144497.jpg

rz_G0144505.jpg

rz_G0144556.jpg

rz_G0144562.jpg

rz_G0144610.JPG

rz_G0154612-EFFECTS.jpg
드디어 베어 레이크(Bear Lake)에 도착했습니다.

rz_G0154616.jpg
rz_G0154632.JPG
능선에서 베어 레이크(Bear Lake)를 바라봅니다. 가운데 호수쪽으로 툭 튀어나온 곳이 트레일의 종착점입니다. 

rz_G0154644.jpg
가운데 언덕을 넘어야 하는데 미끄러워 호수가를 따라 걸어갑니다.

rz_G0154673.jpg

rz_G0154688.jpg
트레일(trail)을 막아선 쓰러진 나무 위로 눈이 쌓여 있습니다.

rz_G0154703.jpg
트레일(trail)의 종착점에 도착했습니다.

rz_G0154709.jpg
트레일(trail)의 종착점에서 베어 레이크(Bear Lake) 북쪽을 바라보고

rz_G0175250.jpg
트레일(trail)의 종착점에서 베어 레이크(Bear Lake)에 들어가 봅니다.

rz_G0195276.jpg
왔던 트레일을 따라 주차장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을 했는데, 호수와 개천을 따라 주차장으로 가자는 제안이 나와 참가자의 의견을 모아 새로운 길로 가기로 했습니다.

rz_G0205318.jpg
휴대폰 GPS 지도를 참고 삼아 호수를 가로질러 걸어갑니다.

rz_G0205322.jpg
지나왔던 길을 돌아보고

rz_G0215340.jpg
rz_G0215347.jpg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서쪽으로 이어지는 계곡 사이 개천을 따라 갑니다.

rz_G0225361.jpg
계곡 속으로 들어갑니다.

rz_G0225374.jpg
지나 왔던 곳을 뒤돌아 보고.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멀리 벗어났습니다.

rz_G0225392.jpg

rz_G0235413.jpg
개천 옆에 있는 비버댐(Beaver Dam) 위에 올라가 봅니다. 비버댐 반대쪽에는 눈이 허리 높이까지 쌓여있어 깜짝 놀랐습니다.

rz_G0235420.jpg
rz_G0245451.jpg
계곡이 무척 좁아졌고, 좁은 개천이 베어 레이크(Bear Lake)와 반대편 넓은 늪지를 연결합니다.

rz_G0245459.jpg
지나온 곳을 돌아보고

rz_G0245472.jpg
계곡을 벗어나 늪지대로 들어갑니다. 주차장으로 가기 위해서는 늪지대를 가로질러 반대편에 있는 낮은 능선을 넘어야 합니다.


rz_G0245474.jpg
조금 전에 지나온 베어 레이크(Bear Lake)와 늪지를 연결하는 개천 풍경

rz_G0265539.jpg
낮은 능선이 있는 쪽으로 걸어갑니다. 능선이 있는 산기슭에는 눈이 허리 높이까지 쌓여 있어서 앞으로 나가는 것이 정말 힘든, 고난의 행군이었습니다. 남자 3명이 번갈아 선두를 이끌며 길을 만들어 능선을 넘었습니다.

rz_G0275545.jpg
rz_G0275556.jpg
능선을 넘고 한손스 크릭(Hansons Creek) 넘어 드디어 철길에 도착했습니다.

rz_G0275559.jpg
rz_G0275561.jpg
철길을 따라 트레일이 시작하는 지점까지 걸어갑니다.

rz_G0325657.jpg
rz_G0325672.jpg
멀리서 기차 불빛이 보이길래 급히 철길 옆으로 피하니 기차가 쏜 화살 같이 지나갑니다. 


rz_G0355695.jpg
rz_G0355705.jpg
철길과 만나는 트레일 지점에 도착했습니다.

rz_G0355715.jpg

rz_G0355721.jpg

rz_G0355722.jpg

rz_G0355726.jpg
하이킹을 끝내고 하이 파이브(high-five)를 하는 참가자들



하이킹 거리는 약 6.5km였지만 호수, 개천, 철길을 따라오다 보니 약 7km가 조금 넘는 거리로 평소 하이킹을 했던 약 10km 거리의 트레일과 비교하면 짧은 하이킹을 한 셈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길이 없는 곳의 눈 속을 헤치고 오다 보니 온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었고 다리도 무척 피곤해졌습니다. 확실히 눈신 싣고 걷기(snowshoeing)는 운동 효과가 있는 좋은 야외활동이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여해 보시길 바랍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353건, 최근 1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253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1 282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188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1292
353
봄 산행 2번째 행선지로 정했던 보드리 주립공원(Beaudry Provincial Park)은 위니펙 시의 서쪽 외부 순환도로(Perimeter Highway) 밖에 있는 마을 헤딩리(Headingley) 옆에 있습니다.  아시니보인강(…
03-20 0 8
352
지난 3월 3일에 봄 산행 첫 행사로 위티어 공원(Whittier Park), 라지모디에르-가보리 공원(Lagimodière-Gaboury) 및 세인강 파크웨이(Seine River Parkway)에서 겨울 하이킹을 했습니다.  하이킹의 첫 …
03-19 0 14
351
지난 2월 23일 (토)에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인 Trailblazers Outdoor Adventures 회원들과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하이…
03-13 0 39
350
지난 1월 6일에 있은 겨울 산행 10번째 하이킹 - Orchard Hill / John Bruce / Bois-des-esprits park -에 대한 동영상입니다. 적당히 날씨도 추웠고 눈도 적당히 내려서 겨울 하이킹을 만끽하는데 부족…
03-13 0 24
349
지난 일요일에 아는 분과 포트 화이트(Fort Whyte) 공원에서 겨울 하이킹 및 스노우슈잉(Snowshoeing, 눈신 신고 걷기)을 했습니다. 원래 2월 주말 연휴라 가족들과 함께 보내시라고 따로 하이킹 계…
02-23 0 61
348
웨이버리 스트리트(Waverley St.)를 따라 위니펙 시를 벗어나면 만나게 되는 라 바리에르 공원(La Barriere Park)에서 지난 주에 스노우슈잉(Snowshoeing, 눈신을 신고 걷기)을 했습니다. 위니펙 시의 …
02-22 0 55
347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MNP)의 문 레이크(Moon Lake) 캠핑장에서 둘째 날을 맞았습니다.  아침 늦게까지 잠을 자고 일어나 씻고 잠깐 산책을 하고 아침 먹고 천막을 접으니 오전 11시가 …
01-20 0 126
346
위니펙의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과 함께 2018년 12월 29일-30일 이틀 동안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iding Mountain National Park, 이하 RMNP)에 겨울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아침에 위니펙 포티지 애…
01-20 0 75
345
지난 12월 23일 일요일에 처칠 드라이브 공원(Churchill Drive Park)에서 레드 강(Red River) 서쪽 강변을 따라 더 폭스(The Forks)까지 갔다 돌아왔습니다. 이틀 전부터 위니펙 시에 내린 눈으…
01-05 0 113
344
크로스컨트리 스키(Cross Country Ski) 또는 산악자전거(Mountain Bicycle)를 타는 곳으로 인기가 높은 그랜드 비치 크로스컨트리 스키 트레일(Grand Beach Cross Country Ski Trails)을 얼마 전에 하이킹했습니…
12-28 0 140
343
올해 12월 위니펙 시에서의 겨울은 무척 따뜻한 것 같습니다. 이맘때는 보통 낮 기온이 영하 15도-20도 정도까지 떨어져야 할 것 같은데 요즘 계속 영하 10도 이상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그래…
12-14 0 141
342
곰 호수(Bear Lake) 파노라마 풍경 사진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에 있는 곰 호수(Bear Lake)로 이어지는 둘레길…
12-07 0 174
341
매니토바주에서 온타리오주로 넘어가기 바로 전에 오른쪽으로 라이온스 호(Lyons Lake)가 있습니다. 라이온스 호(Lyons Lake)를 쉽게 찾아 가는 방법은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11-28 0 114
340
아시니보인 숲(Assiniboine Forest)은 위니펙 시 안에 있으면서도 숲 인근의 주민들을 제외하곤 그 아름다움을 잘 모르는 분들이 대부분인 것 같아서 하이킹 목적지로 정했습니다.  아시…
11-28 0 108
339
2018년 11월 4일에 하이킹을 좋아하는 한인 분들과 함께 겨울 산행 첫번째 장소로 온타리오주 케노라(Kenora) 시에 있는 터널 섬 트레일 A(Tunnel Island Trail A) (또는 와세이-가-보(Wasay-Ga-Bo), Biso…
11-27 0 1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우정사업본부 제주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수협 농협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토론토 도미니온 은행 Presidents Choice Financial 스코샤 은행 캐나다 왕립은행(로얄뱅크) CIBC 몬트리올 은행 walmart canada staples canada rona portage daily graphic brandon sun metro news - winnipeg ikea homedepot futureshop costco best buy ctv news - winnipeg global news - winnipeg cbc manitoba winnipeg sun winnipeg free press 11번가 다나와 G마켓 옥션 yelp kijiji ebay amazon pinterest instagram flickr linkedin tumblr twitter facebook google plus dailymotion youtube 야후 빙 다음 네이트 네이버 구글
오늘의 영단어
repugnant Dictionary
[ripΛgnənt]
a. [~에게 있어] 싫은, 불쾌한, [~에] 반대[적대]하는, 반감을 품은, (성질 …
오늘의 영문장
Her primary challenge now is addressing hard-to-die public distrust in the government.
지금 그녀가 당면한 문제는 심각한 국민의 대정부 불신을 해소하는 것이다.
영어 속담/격언
Money makes the mare to go.
돈은 암말(고집 센 나귀)도 가게 한다. 돈이 있으면 귀신도 부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