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Life Financial 최순실, 민태기 재무상담가 하이킹그룹 광고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조상은 오타와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신민경 부동산 Assiniboine Credit Union (담당자: Ellie Stewart) Fast Computer Service 투어 클릭 (Tour Click)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358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와 데블스 펀치 보울 트레일(Devil's Punch Bowl Trail) 겨울 하이킹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3-23 (토) 18:13 조회 : 54
지난 일요일(3월 17일)에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Spruce Woods Provincial Park)에 있는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와 데블스 펀치 보울 트레일(Devil's Punch Bowl Trail)에 겨울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와 데블스 펀치 보울 트레일(Devil's Punch Bowl Trail)은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Spruce Woods Provincial Park)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하이킹 트레일로 겨울철에도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을 것으로 기대하고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하이킹을 시작하는 주차장으로 가는 길목과 주차장은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차가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차량 몇 대가 들어가다 눈에 빠져 고생한 흔적이 남아 있었고, 혹시 앞서간 차량의 바퀴 자국을 따라 들어갈 수 있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우리도 시도했으나 눈에 빠져 시간만 보내다 간신히 큰길로 빠져나와 길가에 차를 주차하고 걸어 들어갔습니다. 

그때 앞으로의 험난한 일정을 미리 예상했어야 했었지만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주립공원이니 트레일은 걷기에 괜찮을 것으로 생각했었습니다. 눈이 많은 곳에서는 필수적인 스노우슈(snowshoes)를 가져가지 않았고, 그 덕분에 일부 구간에서는 엄청 고생했습니다.

SpiritSands-DevilsPunchBowl.gif

집으로 돌아온 후 하이킹했던 루트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앞 서 지나간 사람들의 발자국을 따라 걷다 보니 하이킹 트레일이 아닌 여름에 말이 끄는 마차(wagon)가 지나가는 트레일을 따라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1km 구간(노란 선)에서 트레일을 벗어나 스노우슈(snowshoes)를 신은 사람들이 지나간 발자국을 따라 스피릿 샌즈(Spirit Sands) 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여름에 이용하던 트레일은 다니는 사람들이 없어 눈이 그대로 트레일에 쌓였고 보통 눈 깊이는 무릎 높이까지 쌓여 스노우슈(snowshoes) 없이 걷는 것은 엄청 힘들었습니다. 

아래는 하이킹을 하면서 찍은 동영상과 사진들로 공원 풍경을 전합니다.




rz_G0016228m.jpg
길가에 차를 세우고 공원 안으로 걸어 들어갑니다.

rz_G0016231.JPG
제설 작업이 되지 않았고 바퀴 자국을 봐선 4륜 구동 트럭 한두 대를 빼곤 주차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포기한 것 같았습니다. 우리 일행도 중간까지 갔다가 눈에 빠져 앞으로 가지 못하고 후진으로 간신히 빠져나왔습니다.

rz_G0016276.JPG
트레일 시작점 입구 풍경입니다.

rz_G0016282.JPG
안내판에 따르면, 예전에 이곳이 국립 안보 사격 연습장(national defence range)으로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이상한 물체를 발견하면 만지지 말고 신고하라고 쓰여있습니다.

rz_G0016289m.jpg
트레일 초입에 있는 쉼터입니다. 여름에는 이곳에서 주립공원 직원들이 공원 안내를 해주고 말이 끄는 마차를 타기 전에 안에서 공원에 대한 자료도 보고 의자에 앉아 더위를 피하며 쉴 수도 있습니다.

rz_G0016293.JPG
이제 본격적으로 하이킹에 들어갑니다.

rz_G0026322.JPG
제설작업이 안되어 있어서 여름 하이킹 트레일이 아닌 마차가 지나는 트레일에 난 스노우슈(snowshoes) 자국을 따라 걷습니다.

rz_G0026336.JPG
스노우슈(snowshoes)를 싣은 사람들이 트레일에서 벗어나 스피릿 샌즈(Spirit Sands)로 향하는 작은 언덕 능선으로 들어섰습니다. 따라 걷습니다.


rz_G0026338.JPG
정면에 가운데 보이는 언덕이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입니다. 오른쪽 능선으로 올라갑니다.

rz_G0026350.JPG
능선을 따라 있는 나무들이 앞을 가로 막습니다. 옆으로 비켜 올라갑니다.

rz_G0026370.JP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는 경사가 무척 가파릅니다. 바람에 의해 모래들이 숲 쪽으로 조금씩 움직이며 절벽을 이루고 있습니다. 

rz_G0026378.JP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에서 바라 본 풍경. 오른쪽으로 숲이 있습니다.

rz_G0026428.JPG
눈에 보이는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 중 제일 높은 곳으로 보이는 곳에 올라갔습니다.

20190317_120110.jpg
사진의 한 가운데에서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를 따라 왼쪽으로 걸어왔습니다.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은 사진 오른쪽 끝 쪽에서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rz_G0026488.JP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를 따라 계획했던 여름 트레일을 따라가려고 이동합니다.

rz_G0026512.JPG
사진 왼쪽에 트레일 안내판이 보입니다. 안내판까지 무릎 깊이의 눈이 쌓여있어 걷기가 힘이 듭니다.

rz_G0026524.JPG
트레일에 있는 안내판. 바람에 모래 언덕이 움직이는 것을 설명한 것입니다.

rz_G0026546.JPG
앞으로 걸어가야 할 여름 트레일 풍경입니다. 걸어간 사람의 발자국이 전혀 보이지 않았고, 무릎 깊이의 눈 때문에 언덕까지 걸어가는 것은 무척 힘들었습니다.

rz_G0036600.JPG
언덕에 어렵게 도착했더니 큰 개울(?)이 앞을 가로막습니다. 눈 표면은 얼어 딱딱했지만 체중을 실어 그 위에 올라서면 푹 꺼져 들어가 걷는 것이 정말 힘들었습니다. 약 250m를 걸었는데 허리와 다리가 아파왔습니다.

rz_G0036606.JPG
앞을 막은 개울(?) 풍경. 눈이 많이 쌓여있을 것 같아서 들어가지 못하고 오른쪽 능선을 따라갑니다. 

rz_G0036647.JPG
능선을 따라 가니 왼쪽으로 쉼터가 보입니다.

rz_G0036696.JPG
오른쪽 스노우슈(snowshoes) 자국이 끝나는 곳에서 왼쪽 능선을 따라 가다 다시 트레일로 돌아왔습니다. 나중에 지도를 확인해 보니, 스노우슈(snowshoes)를 신은 사람들은 처음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 언덕에 오른 후 우리 일행과 달리 오른쪽으로 걸어서 바로 이곳으로 왔습니다.

rz_G0036705.JPG
오아시스 트레일 시작점(Oasis Trailhead)에 있는 쉼터로 갑니다.

rz_G0036712.JPG
쉼터 풍경

rz_G0036714(1).jpg
쉼터에서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쪽으로 가는 트레일을 바라보고. 왼쪽에 있는 발자국이 조금 전에 지난 온 발자국이고 앞에 표지판이 있는 쪽이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로 가는 방향입니다. 

rz_20190323_165223.png
오아시스 트레일(Oasis Trail)로 들어섭니다.

rz_20190323_165410.png
오아시스 트레일(Oasis Trail)로 가는 언덕 위로 올랐더니 눈이 많아서 앞으로 갈 수가 없습니다. 그쪽 방향으로 가는 것은 취소하고 눈이 덜 쌓여 있는 능선을 타고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로 가기로 합니다.

rz_20190323_165517.png
능선을 따라 가는 것은 제법 주위 풍경도 좋고 걷는 재미가 있습니다.

rz_20190323_165640.png
온 길을 뒤돌아 보고

rz_20190323_165748.png

rz_20190323_165912.png
먼저 지나간 스노우슈(snowshoes)를 신은 사람들도 우리와 같은 생각을 했는지 어디선가 그들의 발자국이 나타났습니다. 그 발자취를 따라갑니다.

rz_20190323_170010.pn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에서 오른쪽 가운데를 바라보고

rz_20190323_170151.pn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에서 주차장쪽을 바라보고. 사진 오른쪽 방향으로 가야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이 나옵니다.

rz_20190323_170314.png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의 가장자리 언덕에서 숲으로 내려와서 나무를 헤치고 큰 들판에 가까운 가장자리로 왔습니다.

rz_20190323_170439.png
작은 언덕을 오르니 왼쪽으로 주차장으로 가는 길이 보입니다. 사진 상단 오른쪽이 가면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이 나옵니다.

rz_20190323_170540.png
직진하면 주차장으로, 오른쪽 길은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로 가는 길입니다. 오른쪽으로 난 길도 스노우슈(snowshoes) 발자국인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보니 사슴들이 지나간 자국이었습니다. 그래서 걷기에 힘들었습니다.

rz_G0046779.JPG
설성차(snowmobile)와 크로스컨트리 스키(cross-country ski)가 지나간 자리를 따라 걷습니다.

rz_G0046819.JPG
들판이 끝나고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인근에 도착했습니다.

rz_G0046913.JPG
왼쪽으로 아시니보인강(Assiniboine)이 보입니다.

rz_G0046956.JPG
길 왼쪽으로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이 보입니다.

rz_G0047126.JP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전경

rz_G0047454.JP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옆에 있는 계곡으로 갑니다.

rz_G0047650.JPG
오른쪽 나무계단으로는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로 내려갈 수 있습니다.

rz_G0047661.JPG
온 길을 뒤돌아 보고. 왼쪽에 있는 나물들이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주위에 있는 나무들입니다.

rz_G0047738.JP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로 내려가는 계단

rz_20190319_114557.pn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옆에 있는 호수를 가로 지르는 나무 계단 

rz_G0057829.JP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옆에 있는 전망대로 올라갑니다.

rz_G0057847.JPG
전망대에서 바라본 오른쪽의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과 왼쪽의 호수(계곡) 풍경

rz_G0057850.JPG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 상단에 있는 전망대 풍경  

rz_G0057857.JPG

rz_G0057866.JPG
사진 오른쪽의 데블스 펀치 보울(Devil's Punch Bowl)의 가장자리를 따라 반 바퀴 돌은 후 왼쪽의 호수(계곡)를 지나 다시 이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rz_G0057898.JPG
말이 끄는 마차(wagon)가 지나가는 트레일을 주차장으로 돌아갑니다.

rz_20190323_175529.png
트레일에서 바라 본 아시니보인강(Assiniboine) 풍경

rz_20190323_175626.png
드디어 하이킹이 끝났습니다. 쉼터와 가운데쪽에 마차(wagon) 2대가 보입니다.



총 하이킹 시간은 3시간 30분이 걸렸고, 거리는 계획이었던 약 11km보다 짧은 7km 가 조금 넘는 거리를 하이킹했습니다. 눈길을 걷다 보니 거리는 짧아도 시간은 더 많이 걸렸습니다. 

겨울에 이곳으로 하이킹을 가는 분들은 꼭 스노우슈(snowshoes)를 가져가시기 바랍니다. 스노우슈(snowshoes)를 이용하면 걷는 것이 많이 쉽고 트레일과 상관없이 가고 싶은 길로 마음대로 갈 수 있습니다. 다만 방향을 잃지 않기 위해 휴대폰 GPS App을 사용하거나 가민(Garmin)이나 톰톰(TomTom)에서 만든 전문 하이킹 지도 디바이스(GPS Devices)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좀 힘들었지만 정말 재미있는 하이킹이었습니다. 좀 더 일찍 와서 스노우슈잉(snowshoeing)을 하지 않은 게 아쉬웠습니다.





<참고>

아래는 하이킹 하는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가민(Garmin) GPS Devices 샘플입니다. AA 크기 건전지 2개를 사용하며, 최대 16시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휴대폰이 더 정확하게 표시되지만 GPS를 사용하면 배터리가 빨리 소진되어 어려움이 있는데 이들 장치는 장기간 출발한 위치부터 지나 온 경로를 지도에 표시하여 주고, 길을 잃었을 때 출발한 장소로 찾아갈 때 유용합니다. 터치 스크린을 제공하고 터치 스크린이 아닌 GPS Devices는 가격이 좀 더 저렴합니다.

332111858_99_a.jpg

FGL_332111885_99_a.jpg

Garmin eTrex Touch 35t Handheld GPS Device Garmin eTrex Touch 35 GPS Device
   
   
   
Garmin ETREX 10 Handheld GPS.png Garmin ETREX 30 Handheld GPS.png
Garmin ETREX 10 Handheld GPS Garmin Etrex 30 Handheld GPS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358건, 최근 1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267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1 319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212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1355
358
2주 전인 2019년 4월 7일 일요일에 버즈 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의 레이크뷰 트레일(Lakeview Trail)을 하이킹했습니다.  아침에 비도 조금 내리고 안개도 끼어서 하이킹에 지장이 …
04-20 0 11
357
지난 목요일 저녁에 오스본 스트리트(Osborne St.) 제일 남단의 세인트 비탈 다리(St. Vital Bridge) 옆 레드 강(Red River)에서 처칠 드라이브 공원(Churchill Drive Park)을 거쳐 위니펙 다운타운의 더 폭…
04-13 0 80
356
지난 일요일(3월 31일)에 동 세인트 폴(East St. Paul) 지자체에 있는 실버 스프링 공원(Silver Spring Park)과 이글 크릭(Eagle Creek) 지역을 하이킹했습니다.  따뜻한 날씨와 더불어 하이킹을 좋…
04-05 0 54
355
지난 일요일에 봄 산행 4번째 하이킹 행사로 팸비나 계곡 주립공원(Pembina Valley Provincial Park)을 방문했습니다.  팸비나 계곡 주립공원(Pembina Valley Provincial Park)은 미국 그랜드 캐년(Grand Ca…
03-29 0 46
354
지난 일요일(3월 17일)에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Spruce Woods Provincial Park)에 있는 스피릿 샌즈(Spirit Sands)와 데블스 펀치 보울 트레일(Devil's Punch Bowl Trail)에 겨울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
03-23 0 55
353
봄 산행 2번째 행선지로 정했던 보드리 주립공원(Beaudry Provincial Park)은 위니펙 시의 서쪽 외부 순환도로(Perimeter Highway) 밖에 있는 마을 헤딩리(Headingley) 옆에 있습니다.  아시니보인강(…
03-20 0 38
352
지난 3월 3일에 봄 산행 첫 행사로 위티어 공원(Whittier Park), 라지모디에르-가보리 공원(Lagimodière-Gaboury) 및 세인강 파크웨이(Seine River Parkway)에서 겨울 하이킹을 했습니다.  하이킹의 첫 …
03-19 0 38
351
지난 2월 23일 (토)에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인 Trailblazers Outdoor Adventures 회원들과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베어 레이크(Bear Lake)에서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하이…
03-13 0 50
350
지난 1월 6일에 있은 겨울 산행 10번째 하이킹 - Orchard Hill / John Bruce / Bois-des-esprits park -에 대한 동영상입니다. 적당히 날씨도 추웠고 눈도 적당히 내려서 겨울 하이킹을 만끽하는데 부족…
03-13 0 42
349
지난 일요일에 아는 분과 포트 화이트(Fort Whyte) 공원에서 겨울 하이킹 및 스노우슈잉(Snowshoeing, 눈신 신고 걷기)을 했습니다. 원래 2월 주말 연휴라 가족들과 함께 보내시라고 따로 하이킹 계…
02-23 0 78
348
웨이버리 스트리트(Waverley St.)를 따라 위니펙 시를 벗어나면 만나게 되는 라 바리에르 공원(La Barriere Park)에서 지난 주에 스노우슈잉(Snowshoeing, 눈신을 신고 걷기)을 했습니다. 위니펙 시의 …
02-22 0 74
347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MNP)의 문 레이크(Moon Lake) 캠핑장에서 둘째 날을 맞았습니다.  아침 늦게까지 잠을 자고 일어나 씻고 잠깐 산책을 하고 아침 먹고 천막을 접으니 오전 11시가 …
01-20 0 135
346
위니펙의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과 함께 2018년 12월 29일-30일 이틀 동안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iding Mountain National Park, 이하 RMNP)에 겨울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아침에 위니펙 포티지 애…
01-20 0 84
345
지난 12월 23일 일요일에 처칠 드라이브 공원(Churchill Drive Park)에서 레드 강(Red River) 서쪽 강변을 따라 더 폭스(The Forks)까지 갔다 돌아왔습니다. 이틀 전부터 위니펙 시에 내린 눈으…
01-05 0 133
344
크로스컨트리 스키(Cross Country Ski) 또는 산악자전거(Mountain Bicycle)를 타는 곳으로 인기가 높은 그랜드 비치 크로스컨트리 스키 트레일(Grand Beach Cross Country Ski Trails)을 얼마 전에 하이킹했습니…
12-28 0 1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우정사업본부 제주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수협 농협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토론토 도미니온 은행 Presidents Choice Financial 스코샤 은행 캐나다 왕립은행(로얄뱅크) CIBC 몬트리올 은행 walmart canada staples canada rona portage daily graphic brandon sun metro news - winnipeg ikea homedepot futureshop costco best buy ctv news - winnipeg global news - winnipeg cbc manitoba winnipeg sun winnipeg free press 11번가 다나와 G마켓 옥션 yelp kijiji ebay amazon pinterest instagram flickr linkedin tumblr twitter facebook google plus dailymotion youtube 야후 빙 다음 네이트 네이버 구글
오늘의 영단어
gratuity Dictionary
[grətjúːəti]
n. 행하, 팁, 선물, (주로 영) (군인에의) 하사금, 공로 특별 상금, (제대할 …
오늘의 영문장
The unprovoked shelling that day by the North killed two South Korean marines and two civilians.
그 날 북한의 이유 없는 포격으로 두 명의 한국 해군과 두 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
영어 속담/격언
I think the family is the place where the most ridiculous and least respectable things in the world
나는 가정이란 이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고 저속하기 짝이 없는 짓거리가 벌어지는 장소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