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Fast Computer Service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하이킹그룹 광고
신민경 부동산 투어 클릭 (Tour Click)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385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과 브룰 트레일(Brule Trail) 하이킹 -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5-02 (목) 23:18 조회 : 74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iding Mountain National Park)에 도착했습니다. 남쪽 정문에서 입장료를 내고 국립공원 내의 유일한 마을이자 휴양촌인 와사가밍(Wasagaming)을 방문했습니다.

국립공원 안내소(Visitor center)에 들려 잠깐 전시물을 보고 화장실도 다녀올 목적이었는데 안내소의 문은 굳게 잠겨있었고 공원에 있는 야외 화장실도 문이 잠겨있었습니다.

유람선이 있는 클리어 호(Clear Lake) 선착장으로 풍경을 보러 갔는데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고 추워 바로 차로 돌아왔습니다. 아직 호수에는 얼음이 그대로 남아 있었고 유람선은 뭍으로 올라왔는지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또한 아직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는 휴가 시즌이 시작되지 않아서 인지 마을 내 가게도 레스토랑 등 몇 개만 문을 연 것 같았습니다.

rz_20190428_111108.jpg
와사가밍(Wasagaming)의 클리어 호(Clear Lake) 선착장쪽 파노라마 풍경
(사진을 새 창으로 열거나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rz_20190428_111839.jpg
비치(beach)쪽 호수가에 캐나다 거위 두 마리가 있습니다. 호수에는 그대로 얼음이 남아 있습니다.


원래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iding Mountain National Park)을 방문한 목적은 조지 크릭 트레일(Gorge Creek Trail)의 하이킹이었는데 왕복 약 13km 거리가 참가한 일행 중 어린이가 걷기에는 힘든 코스라 그곳을 편도로 지나가고 대신 어린이들도 참가할 수 있는 다른 트레일을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첫번째 방문한 트레일은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 와사가밍(Wasagaming) 마을에서 10분 거리에 있었습니다.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2018년 5월에 Explore Magazine에서 발표한 "25 Amazing Hikes in Manitoba" 목록에 있는 트레일들 중 하나입니다.



rz_G0093414.jpg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은 퍼지 호(Pudge Lake)까지 갔다 돌아오는 원형 트레일로 길이는 3.4km, 예상 시간은 1시간 30분이었습니다.

rz_DSC_8711.jpg
트레일 초입에 있는 침엽수림 터널이 사람들을 반겨 맞아 줍니다. 

rz_G0053300.jpg
산행에 참가한 사람들이 둘레길을 따라 걷고 있습니다.

rz_G0053304.jpg
분기점에 도착했습니다. 우리 일행에 앞서 캐나다인 1명이 먼저 둘레길로 들어섰는데, 왼쪽의 돌아오는 방향 둘레길에는 발자욱이 없는 것으로 봐서 아마도 우리들이 이곳을 방문한 첫 그룹에 속할 것 같습니다.    

rz_DSC_8728.jpg

rz_G0063319.jpg
캐들 폰드(Kettle pond, 주전자 연못)에 도착했습니다.

rz_G0073354.jpg
퍼지 호(Pudge Lake, 땅딸막한 호수?) 옆에 있는 작은 연못 풍경

rz_DSC_8715.jpg

rz_DSC_8717.jpg
작은 연못에서 
퍼지 호(Pudge Lake)로 연결되는 작은 개울. 나무들 사이로 퍼지 호(Pudge Lake)가 보입니다.

rz_DSC_8727.jpg
바람이 얼마나 심하게 부는지 여기저기에 부러진 나무들이 많았습니다. 사진은 중간이 부러진 사시나무(Aspen Tree)

rz_G0083404.jpg
국립공원의 이 지역은 침엽수와 활엽수가 함께 자라는 혼합림 지역이라고 합니다.

rz_G0073388.jpg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에는 작은 언덕이 많아 오르내리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rz_G0083407.jpg
키가 큰 사시나무(Aspen Tree) 군락지가 둘레길 여러 곳에 있어 보기에 좋습니다.  


예상보다 빠르게 50분만에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을 한바퀴 돌았습니다. 아래 사진은 구글 어스(Google Earth)에 지나온 길을 표시해 본 것입니다.

Arrowhead_Trail.png



먼저 주차장에 도착한 캐나다인 여자분은 등산화를 갈아 싣더니 어디로 다시 출발했습니다. 혼자서 산행을 하는 분들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더군다나 검은 곰도 자주 출몰한다고 하던데... (그 여자분은 베어 스프레이를 항상 가지고 다닌다고 일행 중 한 분에게 말했다고 하더군요. ^^)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이 시작하는 주차장에서는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에서 유명한 그레이 오울 트레일(Grey Owl Trail)도 갈 수 있습니다. 길이가 짧으면 하이킹을 시도해 보려고 했더니 왕복 17km 길이의 긴 트레일입니다.

https://www.travel4wildlife.com/wp-content/uploads/2013/09/photoss-1024x682.jpg
1931년에 캐나다 정부에 의해 고용된 퀘벡주에서 온 그레이 오울(Grey Owl)이 6개월 동안 머물던 오두막(cabin) 안에 걸려있는 사진이라고 합니다. 
그레이 오울 트레일(Grey Owl Trail)은 그 오두막까지 갔다 돌아오는 트레일입니다. (출처 - https://www.travel4wildlife.com/trail-grey-owls-cabin-riding-mountain/)


마침 점심시간이 조금 넘어 가져온 점심을 차 안에서 먹었습니다. 주차장 주위로 보통 야외 탁자가 한 두 개 있을 법한데 애로우헤드 트레일(Arrowhead Trail)브룰 트레일(Brule Trail) 주차장 근처에는 그런게 없었습니다. 브룰 트레일(Brule Trail) 주차장 옆으로 화장실이 하나 있을 뿐이었습니다.

점심을 먹고 소화도 시킬 겸 브룰 트레일(Brule Trail)로 하이킹을 떠났습니다. 브룰 트레일(Brule Trail) 입구에 안내판이 하나 있는데, 안내판에 있는 지도에 따르면 그 길은 나오는 쪽이어서 어느 쪽에서 시작해야 하는지 조금 헷갈렸습니다.

주차장에서 중앙 안내판을 보고 제일 왼쪽이 그레이 오울 트레일(Grey Owl Trail)로 들어가는 길, 그 바로 오른쪽으로 키노사오 호(Kinosao Lake)로 가는 룰 트레일(Brule Trail)의 입구, 그리고 주차장 제일 오른쪽에 있는 길이 키노사오 호(Kinosao Lake)에서 주차장으로 오는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의 출구였다고 생각했는데, 다녀와서 지도를 보니 그것은 잘 못 지도를 이해한 것이었습니다. 그냥 안내판이 있는 곳으로 들어가 바로 갈림길이 나오면 왼쪽 길을 선택하고 가면 될 일이었습니다.

rz_DSC_8771.jpg

rz_DSC_8770.jpg
브룰 트레일(Brule Trail) 안내판. 오른쪽 표지판이 있는 곳이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의 입구겸 출구쪽입니다.

rz_DSC_8773.jpg
그레이 오울 트레일(Grey Owl Trail)과 브룰 트레일(Brule Trail) 입구쪽 풍경입니다. 제일 왼쪽이 그레이 오울 트레일(Grey Owl Trail)로 가는 길, 오른쪽에 있는 표지판 쪽이 키노사오 호(Kinosao Lake)로 가는 MTV 등이 지나갈 수 있는 직선길이었습니다. 우리 일행은 이 길을 룰 트레일(Brule Trail)의 입구로 착각하고 키노사오 호(Kinosao Lake)까지 갔습니다.

rz_G0103426.jpg
위 사진에서 우리 일행은 1.7km 길로 호수까지 갔다가 2km 길로 돌아왔습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일반적으로 2km 길로 갔다가 2,2km 길로 돌아오는 사람들이 많았고, 간혹 우리처럼 갔다 온 사람들도 보였습니다. 이곳에 가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rz_DSC_8767.jpg
트레일은 잘 관리되어 걷기에 편했습니다. 사시나무가 쓰러져 군데군데 길을 막고 있었지만 톱으로 잘라 옆으로 치워놓아서 걷는데는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rz_DSC_8751.jpg
드디어 키노사오 호(Kinosao Lake)에 도착했습니다. 길이 생각보다 평탄하다 보니 빨리 도착한 것 같습니다.

rz_DSC_8745.jpg
보트 선착장에서 바라본 키노사오 호(Kinosao Lake)의 북쪽을 바라 본 풍경

rz_DSC_8754.jpg
호수 남쪽으로 늪지대가 있었고 그 위로 길게 보드워크(boardwalk)가 있었습니다. 아마 여름이 되면 이 지역에서 많은 새들을 볼 수 있지않을까 생각됩니다.

rz_DSC_8752.jpg
보드워크(boardwalk)에서 키노사오 호(Kinosao Lake)의 남쪽을 바라 본 풍경

rz_DSC_8763.jpg
앞서 걸어가던 일행 중 한 명이 곰이라고 소리쳐 얼른 눈길을 돌려보니 검은 새끼 곰이 숲으로 뛰어가고 있었습니다. 카메라 렌즈의 초점을 조정하다 보니 곰은 이미 렌즈 밖으로 사라져 아쉬웠습니다.
 
rz_DSC_8766.jpg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길은 Long Loop와 Short Loop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우리 일행은 Short Loop를 선택했고 주차장에 도착하니 걸은 거리가 약 4km였습니다. 안내판에 나온 정보로는 Long Loop가 200m 더 멀었습니다.

rz_DSC_8768.jpg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의 한 지점에 있는 숲 풍경


하이킹 시간은 총 1시간 5분이 걸렸고, 걸은 거리는 약 4km 입니다.

아래 사진은 방문한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을 구글 어스(Google Earth)에 표시해 본 것입니다.

Brule_Trail.png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은 평탄한 둘레길로 무리하지 않고 가족과 얘기하면서 걷을 수 있다는 면에서 괜찮은 둘레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래 지도는 산행 후 둘레길을 루트와 다르게 걸었다는 것을 깨닫고 집으로 돌아와서 다시 작성한 것입니다. 우리 일행은 처음 부분에서 길을 잘 못 접어들어 상단 점선으로 된 길을 따라 호수까지 갔다가, 올 때는 적색 아래쪽 선을 따라 중간까지 온 후 다시 적색 윗쪽 선을 따라 주차장으로 왔습니다. 거리상으로 200m 더 적게 걸었는데, 온전히 브룰 트레일(Brule Trail)을 다녔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아 아쉽습니다. 다음 기회에 이곳을 방문하게 되면 제대로 트레일을 즐겨볼까 합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385건, 최근 1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350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1 435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280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1548
385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서면서 낮에 더위 때문에 하이킹하는 것이 어려울 것 같아서 지난 일요일에는 오후 6시 30분에 모여 위니펙 시내에서 하이킹을 했습니다.  하이킹 장소는 세인 강…
01:49 0 16
384
얼마 전에 처칠 드라이브 공원(Churchill Drive Park)에서 더 폭스(The Forks)까지 레드 강(Red River) 옆으로 있는 산책로를 따라 교민 몇 분들과 하이킹을 했습니다. 이 코스는 지난 1월에 겨울 하…
07-18 0 23
383
전 주에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의 북쪽 시작점(North Trailhead)에서 빅 화이트쉘 호(Big Whiteshell Lake)까지 약 18km 거리의 산행을 했었고, 그다음 주에는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의 남쪽 …
07-10 0 44
382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은 약 63km 거리의 매니토바주-온타리오주 주경계를 따라 있는 하이킹 트레일로, 처음부터 끝까지 완주를 위해서는 최소 3일에서 5일 정도 소요되는 매니토바주…
07-07 0 30
381
캐나다와 미국에서 자동차 여행을 할 때 땅덩어리가 엄청 크다 보니 몇 시간 동안 운전을 계속해야 하는 시간이 많습니다. 운전을 오래 하다 보면 몸이 피곤하고 졸음운전 등으로 발생할 …
06-28 0 70
380
실번 호(Sylvan Lake)에서 출발하여 블랙 힐 국유림(Black Hills National Forest)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인 블랙 엘크 봉(Black Elk Peak, 2207m)을 보고 하산하면서 올라왔던 블랙 엘크 봉 하이킹 트레일(Blac…
06-28 0 55
379
블랙 힐(Black Hills) 지역에서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지역은 미국 10대 주립공원들 목록에 항상 손꼽히는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이고,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 내에서 기암…
06-26 0 49
378
블랙 힐 국유림(Black Hills National Forest, 면적 5,072 km²)은 서울시 면적(605.2 km²)의 약 8.4배, 제주도 면적(1,826 km²)의 약 2.8배, 강원도 면적(16,875 km²)의 약 1/3배가 되는 커다란 지역입니다. 그리…
06-22 0 62
377
실번 호(Sylvan Lake)는 미국에서 유명한 10개 주립공원(State Park)에 들어가는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에 있는 호수입니다. 또한 실번 호(Sylvan Lake)는 블랙 힐 국유림(Black Hills National Forest…
06-20 0 46
376
세이지 크릭 캠핑장(Sage Creek Campground)에서 하루 밤을 잘 보냈습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일출 보고 산책하고 아침을 먹고 짐을 정리하다 보니 늦은 아침이 되었습니다.  새벽에 텐트…
06-20 0 52
375
미니트맨 미사일 방문자 센터(Minuteman Missile Visitors Center)를 구경하고 배드랜드 국립공원(Badlands National Park)으로 출발했습니다. 미니트맨 미사일 방문자 센터(Minuteman Missile Visitors Center)…
06-20 1 75
374
수 폴스(Sioux Falls)에서 식품을 사고 자동차 기름을 한가득 채운 후 다음 목적지인 미니트맨 미사일 방문자 센터(Minuteman Missile Visitors Center)로 출발했습니다.  미니트맨 미사일 방문자 …
06-19 0 56
373
아는 분들과 지난 5월에 아래 여행 계획처럼 자동차 여행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자동차 여행은 계획일뿐 100% 그 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경우는 없는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 구경을 하다보니 …
06-19 0 55
372
이제 곧 여름 방학이 다가오고 많은 분들이 아이들과 여름 휴가를 어디로 갈지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보통 자동차 여행(Road Trip)으로 많이 가는 곳이 밴프(Banff) / 제스퍼(Jasper) …
06-18 0 92
371
피쥬 폭포 주립공원(Pisew Falls Provincial Park)의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피쥬 폭포(Pisew Falls)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피쥬 폭포(Pisew Falls)의 정면과 오른쪽 면(서쪽편)을 구경하고 오는…
06-12 0 1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우정사업본부 제주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수협 농협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토론토 도미니온 은행 Presidents Choice Financial 스코샤 은행 캐나다 왕립은행(로얄뱅크) CIBC 몬트리올 은행 walmart canada staples canada rona portage daily graphic brandon sun metro news - winnipeg ikea homedepot futureshop costco best buy ctv news - winnipeg global news - winnipeg cbc manitoba winnipeg sun winnipeg free press 11번가 다나와 G마켓 옥션 yelp kijiji ebay amazon pinterest instagram flickr linkedin tumblr twitter facebook google plus dailymotion youtube 야후 빙 다음 네이트 네이버 구글
오늘의 영단어
likelihood Dictionary
[láiklihùd]
n. [불] 있을 법한 상태, [~의] 가능성, 공산, 가망, (구체적인 어떠한) 가망…
오늘의 영문장
As a result, some teachers who applied for voluntary retirement are still teaching at schools becaus…
결과적으로, 명예퇴직을 신청한 일부 교사들은 제한된 퇴직금으로 여전히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다.
영어 속담/격언
A good writer is not per se a good book critic. No more than a good drunk is automatically a good ba…
훌륭한 작가하고 해서 훌륭한 비평가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마치 호탕한 술꾼이라고 할까, 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