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클릭 (Tour Click) 황주연(Irene)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신민경 부동산
Fast Computer Service TouchCash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39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미국]

미국 남 다코타 주(South Dakota)의 블랙 힐(Black Hills) 자동차 여행 (6) -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6-22 (토) 01:23 조회 : 92
블랙 힐 국유림(Black Hills National Forest, 면적 5,072 km²)은 서울시 면적(605.2 km²)의 약 8.4배, 제주도 면적(1,826 km²)의 약 2.8배, 강원도 면적(16,875 km²)의 약 1/3배가 되는 커다란 지역입니다. 그리고 그 지역에서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지역이 바로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입니다.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 내에는 실번 호(Sylvan Lake), 블랙 힐 국유림(Black Hills National Forest)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인 블랙 엘크 봉(Black Elk Peak, 2207m), 도로 좌우로 설악산 같은 기암괴석이 있는 87번 도로(Needle Highway)와 야생 바이슨/사슴/칠면조 등이 사는 지역이 있습니다. 물론 많은 호수와 개천들, 하이킹 트레일들과 9개 캠핑장들, 호수 옆에 캐빈들(cabins)이 곳곳에 있습니다. 

실번 호(Sylvan Lake)에서 다음 날 블랙 엘크 봉(Black Elk Peak)에 오르기 위한 출발 장소를 확인하고 늦기 전에 캠핑장을 예약하기 위하여 실번 호 캠프장(Sylvan Lake Campground)으로 출발했습니다. 

실번 호 캠프장(Sylvan Lake Campground)은 실번 호(Sylvan Lake) 옆에 있어서 지도를 확인하지 않고 실번 호(Sylvan Lake)의 주차장을 나왔습니다. 실번 호(Sylvan Lake)의 요금소를 지나서 만나는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면 87번 도로(Needle Highway)에서 얼마 안가서 있는데, 우회전했다가 좌회전을 하면 87번 도로가 나오는 것으로 착각하고 갔더니 계속 내리막 길이 나옵니다. 길이 워낙 험하고 좁아서 중간에 멈추지 못하고 평지까지 내려왔습니다. GPS 지도를 확인하니 길을 잘 못 들어 89번 도로를 타고 커스터(Custer) 마을까지 내려온 것이었습니다.

다시 왔던 길을 되돌아가 실번 호 캠프장(Sylvan Lake Campground)으로 가려다 계획을 바꾸었습니다. 실번 호 캠프장(Sylvan Lake Campground)은 해발 1900m 인 산 중턱에 있어서 밤에 추울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날 캠핑을 했던 세이지 크릭 캠핑장(Sage Creek Campground)은 해발 775m이었는데도 새벽에 많이 추워 야단법석을 떨었습니다. 

지도에서 가까운 캠핑장을 찾아보니 스타케이드 호(Stockade Lake) 옆에 있는 스타케이드 북쪽 캠핑장(Stockade North Campground)이 캠핑하기도 좋고 경치도 좋을 것 같아 16A 고속도로를 따라 그곳으로 다시 출발했습니다.

스타케이드 북쪽 캠핑장(Stockade North Campground)은 길가 언덕 위에 있어 호수가 보이는 등 예상대로 경치는 좋아 보였습니다. 그곳에 있는 캠핑장 사무실을 찾아 예약을 하려고 했더니 전화나 인터넷으로 예약을 하라는 안내판만 하나 캠핑장 입구에 있었습니다. 

혹시나 하고 그다음에 있는 리전 호(Legion Lake) 옆에 있는 리전 호 캠핑장(Legion Lake Campground)으로 갔습니다. 리전 호 캠핑장(Legion Lake Campground)에는 캠핑카 몇 대가 서 있었고 한가운데 건물이 있어 갔더니 사무실인줄 알고 갔더니 화장실, 샤워장이 있는 건물이었습니다. 건물 앞 벽면에는 스타케이드 북쪽 캠핑장(Stockade North Campground)처럼 전화나 인터넷으로 연락하라는 안내판이 있고, 그 옆에 철제 캐비닛 안에 유선 전화기가 하나 있었습니다. 다른 곳으로 가도 마찬가지로 공원 관리 사무실은 없을 것 같아 수화기를 들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아마 인건비를 줄이기 위하여 각 캠핑장은 무인으로 운영하고 있는 듯 보였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관리 직원이 차로 돌아다니면서 캠핑 사이트의 사용 유무를 확인하였습니다.)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의 관리사무소에 있는 직원이 전화를 받았습니다. 현재 리전 호 캠핑장(Legion Lake Campground)에 도착했는데 남아있는 빈자리를 예약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직원은 리전 호 캠핑장(Legion Lake Campground)은 캠핑카 전용이라고 좀 떨어져 있어도 괜찮으면 그레이스 쿨리지 캠핑장(Grace Coolidge Campground)으로 가라고 말했습니다. 신용카드 번호와 이름 등을 불러주고 그곳에 하루 밤을 예약했습니다.

■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의 캠핑장 가격 

- 1박 2일 : 미화 26불(US $26) - 전기 포함, 수세식 화장실, 샤워장 무료 이용





지도를 보고 리전 호 캠핑장(Legion Lake Campground)에서 약 8km 정도 떨어져 있는 그레이스 쿨리지 캠핑장(Grace Coolidge Campground)으로 갔습니다. 그레이스 쿨리지 캠핑장(Grace Coolidge Campground)은 산속을 지나는 길 가에 붙어있는 조금 넓은 공터에 있는 작은 캠핑장이었습니다. 캠핑장을 원형으로 도는 양쪽으로 캠핑카 6-7대가 캠핑을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예약한 캠핑 사이트는 폭이 약 2-3m 정도로 보이는 개울이 옆으로 흐르는 나무 밑이었는데, 개울 건너편에는 높은 바위 절벽이 있어 제법 운치가 있었습니다. 나중에 지도를 찾아보니 그 개울 이름이 그레이스 쿨리지 강(Grace Coolidge River)이었습니다. 우리가 보기에 조그마한 개울(stream, creek)에 강(River)을 붙이다니 우리들의 상식으로는 이해가 안 되는 작명 방법이었습니다. 

해가 떨어지기 전에 우선 텐트를 쳐야 할 것 같아서 짐을 풀고 급히 텐트를 치고 있는데 서양 분과 산책하던 동양 여자분이 한국분이냐고 반갑게 인사를 합니다. 잠시 그 분과 얘기하고 마저 텐트를 치고 짐을 내렸습니다. 예상하지 못했던 곳에서 한국분을 만나면 그저 반갑기만 합니다. 

해가 지기 전까지는 최소 3시간 정도 여유가 있을 것 같아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 방문자 센터(Visitors Center)와 바이슨 등 야생동물을 만날 수 있다는 들판으로 갔습니다.

위 지도에서 오른쪽 상단에 있는 13400 U.S. 16A라고 표시된 곳이 커스터 주립공원 방문자 센터(Custer State Park Visitors Center)입니다. 


아래는 커스터 주립공원 방문자 센터(Custer State Park Visitors Center) 풍경입니다. 안내원에게 어디를 구경 가면 좋을지 문의했더니,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에는 약 1300마리의 바이슨이 있는데, 현재 어디로 가면 바이슨 떼를 만날 수 있는지 탁자 위에 있는 지도 위에 표시해 주었습니다. 전시물을 잠시 둘러보고 안내 지도와 팸플릿을 받고 바이슨을 보러 출발했습니다.


rz_DSC_0245.jpg

rz_DSC_0249.jpg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의 명물인 니들 하이웨이(Needle Highway)에 있는 바늘구멍(Needle eye) 바위 모형

rz_DSC_0250.jpg

rz_DSC_0251.jpg

rz_DSC_0252.jpg
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의 영역과 설명을 표시해 놓은 지도

rz_DSC_0253.jpg
전시장 풍경


안내원의 설명을 따라 커스터 주립공원 방문자 센터(Custer State Park Visitors Center)에서 멀리 않은 16A 고속도로에서 와일드라이프 루프 로드(Wildlife Loop Rd.)로 들어서니 얼마 안 가서 몇 마리 바이슨(Bison)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rz_DSC_0255.jpg
와일드라이프 루프 로드(Wildlife Loop Rd.)에서 처음 만난 바이슨

rz_DSC_0261.jpg
바이슨 뒤로 사슴들이 풀을 뜯어먹고 있습니다.

rz_DSC_0266.jpg
바이슨 뒤에 있는 사슴들

rz_DSC_0270.jpg
멀리 사슴 떼들이 보입니다. 오른쪽으로 바이슨 3마리가 더 보입니다.

rz_DSC_0272.jpg
rz_DSC_0275.jpg
길 가 조그만 연못에 있는 바위 위에 거북이가 몸을 말리고 있습니다. 

rz_DSC_0277.jpg

rz_DSC_0278.jpg

rz_DSC_0279.jpg
나뭇잎들이 없는 나무들 사이에서 어슬렁거리고 있는 바이슨 한 마리


길가에 한두 마리씩 보이던 바이슨이 별안간 길 왼쪽 언덕 쪽으로 많이 나타났습니다.

rz_DSC_0281.jpg

rz_DSC_0286.jpg
바이슨이 있는 언덕 뒤로 무지개가 떴습니다.

rz_DSC_0297.jpg
길을 따라 바이슨을 구경하는 동안 무지개는 도로 방향에 따라 여기저기에서 나타났습니다. 선명한 색깔이 예쁩니다. 

rz_DSC_0299.jpg
와일드라이프 루프 로드(Wildlife Loop Rd.) 풍경. 자료 사진에는 이 길 가까이 좌우로 바이슨이 많이 있었는데 그날은 바이슨이 모두 길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습니다.


rz_DSC_0302.jpg
바이슨을 찾아 큰길을 벗어나 샛길로 바이슨을 찾아간 방문객이 보입니다.

rz_DSC_0304.jpg
rz_DSC_0307.jpg
길 가에 있는 바이슨 가족들을 멀리서 보고 부지런히 운전해 갔더니 바이슨 가족들은 새끼들을 데리고 길가에서 멀리 떠나갑니다. 어린 바이슨이 꼭 송아지처럼 보입니다.
 
rz_DSC_0308.jpg

rz_DSC_0309.jpg

rz_DSC_0310.jpg
rz_DSC_0311.jpg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에 바이슨이 1,300 마리가 있다고 하더니 정말 많이 보입니다.

rz_DSC_0314.jpg

rz_DSC_0315.jpg

rz_DSC_0341.jpg

rz_DSC_0342.jpg

rz_DSC_0343.jpg

rz_DSC_0344.jpg
rz_DSC_0351.jpg
차에서 2-3미터 거리에서 본 바이슨. 몸집은 엄청 크지만 큰 눈은 정말 맑고 순한 것 같습니다.

rz_DSC_0355.jpg

rz_DSC_0357.jpg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의 와일드라이프 루프 로드(Wildlife Loop Rd.)를 한 바퀴 돌다 보니 마치 사파리 투어(safari tour)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나중에 보니, 이곳을 대상으로 사파리 투어(safari tour)를 하는 회사들의 광고가 안내 책자에 보였습니다. 

차에서 사진을 찍기 위하여 몇 번 내린 것을 빼고 차를 타고 다녔는데도 2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아래 사진은 쿨리지 산(Mount Coolidge) 인근에서 찍은 사슴들입니다.

rz_DSC_0361.jpg

rz_DSC_0363.jpg

rz_DSC_0365.jpg


쿨리지 산(Mount Coolidge) 정상을 차로 가본다고 계획을 했었는데, 막상 사파리 투어(safari tour)하며 한 바퀴 돌다 보니 그냥 지나치고 캠핑장으로 오고 말았습니다. 

캠핑장에서 저녁 먹고 모닥불 피워 고구마, 마시멜로(a marshmallow)를 구워 먹고 좀 놀다 캠핑장에 있는 샤워장에서 뜨거운 물로 목욕을 하고 났더니 모두가 쉽게 잠이 든 것 같습니다. 

밤 사이에 폭우가 쏟아져 혹시 개울물이 넘칠까 걱정이 되었지만 별 이상이 없었고 텐트에도 물이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또한 가지고 간 전기장판과 가스난로를 밤새껏 사용했더니 별 불편함이 없이 춥지 않게 잘 잤습니다. 

그렇게 커스터 주립공원(Custer State Park)에서의 첫날이 지나갔습니다. 


(여행기는 계속됩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399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457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2 576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368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1759
399
지난 5월 초에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를 산행한 후 몇 달 만에 산행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가을을 맞아 다시 그곳을 찾았습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에 비가 조금씩…
09-29 0 49
398
작년 11월에 산행을 좋아하는 한인 분들과 다녀온 후 거의 1년 만에 온타리오주 케노라(Kenora)에 있는 터널 섬 트레일(Tunnel Island Trail), 별칭 와세이-가-부(Wass’say’Gaa’Boo)로 하이킹을 다녀…
09-20 0 121
397
위니펙 강(Winnipeg River)에 있는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을 하이킹하고 다음 목적지인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이 시작하는 레드 락 호(Red Rock Lake)로 이동했습니다. 보통 일…
09-14 0 81
396
지난 일요일에 산행을 좋아하는 한인분들과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로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스터전 폭포(Sturgeon Falls)는 누티믹 호(Nutimik Lake)와 누마오 호(Numao…
09-13 0 76
395
지난 8월에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한 하이킹 때 찍은 사진들과 비디오입니다. 8월 중순이었지만 날씨는 선선해지고 하이킹을 하면서 가을 정취를 조금씩 느낄 수 있었는데, 지금…
09-10 0 99
394
지난 일요일에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Spruce Woods Provincial Park)의 스피릿 샌즈 & 데블스 펀치 보울 트레일(the Spirit Sands & Devil's Punch Bowl Trail)로 가을 산행을 다녀왔습니다.  출…
09-06 0 87
393
그랜드 캐년(Grand Canyon)의 남쪽 가장자리(South Rim)를 떠나 다음 목적지인 후버 댐(Hoover Dam)으로 향했습니다. 후버 댐(Hoover Dam)으로 가는 동안 몇 개의 마을을 지났지만 큰 구경거리는 별로 없…
09-04 0 103
392
미국 애리조나주(Arizona) 페이지(Page)에서 글렌 캐년 댐(Glen Canyon Dam)과 파월 호(Lake Powell)를 구경하고,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Grand Canyon National Park)의 남쪽 가장자리(South Rim) 쪽으로 출발…
09-04 0 81
391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은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내 웨스트 호크 호(West Hawk Lake)와 캐디 호(Caddy Lake) 사이를 흐르는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 옆에 …
08-18 0 119
390
호스슈 밴드(Horseshoe Bend)를 구경하고, 페이지(Page)로 출발했습니다.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Grand Canyon National Park)의 남쪽 가장자리(South Rim)로 가다가 호스슈 밴드(Horseshoe Bend), 글렌 캐년 댐(G…
08-14 1 197
389
예전에 여행다녀오면서 쓴 글을 모두 올렸다고 생각했는데, 우연히 컴퓨터에서 미처 올리지 못한 글들을 발견하여 내용을 조금 수정하여 올립니다. 올리는 글은 아래 여행기들의 뒷부분입…
08-14 0 125
388
팔콘 크릭 트레일(Falcon Creek Self-Guiding Trail)은 매니토바주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에 있는 팔콘 호(Falcon Lake) 입구로 들어가는 길 인근에 있는 2km 거리의 짧은 등산로입니다.…
08-12 0 72
387
어제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세인트 노버트(St. Norbert) 지역에 있는 공원들 및 사적지들을 하이킹했습니다. 하이킹을 한 거리는 약 8km 정도였고, 공원들과 사적지들 사이는 시…
07-29 0 136
386
쇼얼 호(Shoal Lake)는 매니토바주의 매니토바 호(Lake Manitoba)와 위니펙 호(Lake Winnipeg) 사이에 있는 매니토바주 호간 지역(Interlake Area)에 있는 큰 호수입니다. 쇼얼 호(Shoal Lake)는 서쪽 쇼얼 호(W…
07-25 0 79
385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서면서 낮에 더위 때문에 하이킹하는 것이 어려울 것 같아서 지난 일요일에는 오후 6시 30분에 모여 위니펙 시내에서 하이킹을 했습니다.  하이킹 장소는 세인 강…
07-20 1 1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deodorize Dictionary
[diːóudəràiz]
vt. ~의 냄새를 제거하다, ~의 악취를 제거하다.
오늘의 영문장
The issue of taxation on pets provoked an acrimonious debate between advocates and protesters.
애완동물에 과세하는 문제는 찬성자들과 반대자들 사이에 신랄한 논쟁을 촉발시켰다.
영어 속담/격언
A learned fool is more foolish than an ignorant one.
엉터리로 배운 사람은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보다 훨씬 더 어리석다. 많이 배운 바보는 아무 것도 모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