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황주연(Irene) 부동산 TouchCash
Fast Computer Service 신민경 부동산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40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 - 웨스트호크 호(West Hawk Lake)와 캐디 호(Caddy Lake) 사이에 있는 작은 언덕 산행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8-18 (일) 15:39 조회 : 159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은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내 웨스트 호크 호(West Hawk Lake)와 캐디 호(Caddy Lake) 사이를 흐르는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 옆에 있는 약 2.5km 길이의 작은 바위 언덕를 한바퀴 도는 트레일입니다.

< 찾아 가는 길 >

< 산행 지도 >
거리 : 거리 2.5km
시간 : 약 50분

아래는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을 산행하면서 찍은 동영상을 편집한 비디오입니다.




rz_G0012278.JPG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은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의 남쪽 등산로 시작점(South Trailhead)과 같은 주차장을 사용합니다.

rz_G0032289(1).jpg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 입구에서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의 남쪽 등산로 시작점(South Trailhead)과 주차장을 바라보고


rz_G0683958.JPG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 안내판

rz_G0683960.JPG
산행은 바로 비탈길을 따라 올라가면서 시작합니다.

rz_G0683963.JPG
짧은 비탈길을 따라 올라가면 평지가 나옵니다.

rz_G0683972.JPG
예전에 난 산불로 불에 탄 나무들이 서있습니다. 등산로 입구에서 얼마가지 않아 갈림길이 나옵니다. 오른쪽 갈림길로 가서 왼쪽 갈림길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rz_G0683978.JPG
불에 탄 큰 나무들 사이로 새로 자란 사시나무(Aspen)들이 어른 키 높이로 숲을 이뤘습니다. 

rz_G0683985.JPG
나무들 사이로 다시 오르막 길이 나옵니다.

rz_G0693993.JPG

rz_G0693995.JPG

rz_G0693998.JPG
언덕 상층부에는 바위들이 땅 밖으로 드러나 있습니다. 

rz_G0693999.JPG
번호가 붙은 표지봉을 따라 산행을 계속합니다.

rz_G0704004.JPG
rz_G0704008.JPG
군데 군데 큰 바위가 하나씩 보입니다.

rz_G0704013.JPG

rz_G0704016.JPG

rz_G0714023.JPG
정상부에 도착했다고 생각했더니 그냥 전망이 좋은 언덕입니다. 왔던 길을 돌아가 다시 산길을 따라 갑니다.

rz_G0714025.JPG
언덕에서 계곡 건너편을 바라보고 

rz_G0714033.JPG
언덕에서 내리막 길을 따라 가다보니 왼쪽 바위 능선 위로 전력선이 지나갑니다. 

rz_G0714034.JPG
계곡 건너편 능선 위를 넘어가는 도로가 보입니다. 지도를 찾아보니 매니토바주를 벗어나 온타리오 주경계에 있는 인골프(Ingolf)로 가는 매니토바주 312번 지방도로입니다.  

rz_G0724040.JPG
표지봉을 따라 아래로 내려갑니다.

rz_G0724042.JPG
내려가다 만난 큰 바위 덩어리

rz_G0724060.JPG
계곡 밑으로 내려왔습니다. 작은 이 개울같은 것이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입니다.

rz_G0724062.JPG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 건너편에 있는 시설은 화이트쉘 물고기 부화장(Whiteshell Fish Hatchery)입니다.

rz_G0724066.JPG
하천 공사에 대한 설명

rz_G0724073.JPG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 풍경이 한적합니다.

rz_G0724096.JPG
강변에 설명판이 보이길래 다가가 봅니다.

rz_G0734101.JPG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에 송어(Trout)가 잘 살도록 큰 바위돌과 작은 바위돌을 쌓아 여울을 만들고 늪지대를 만들었습니다.  

rz_G0744103.JPG

rz_G0744105.JPG
송어(Trout)에 대한 설명판. 설명판 뒤에 송어 낚시를 하는 남자 2명을 만났습니다. 물고기 부화장이 바로 위에 있으니 이 하천에 사는 송어가 제법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들의 말로는 송어가 전혀 잡히지도 않고 물 속에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rz_G0744108.JPG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 인근에 있는 나무 의자. 의자에는 기부금을 낸 사람의 이름이 써 있습니다. 

rz_G0754120.JPG
이제 다시 오르막길로 올라갑니다.

rz_G0754123.JPG

rz_G0754136.JPG

rz_G0754141.JPG

rz_G0764144.JPG

rz_G0764149.JPG

rz_G0764154.JPG
산행을 하면서 제일 높은 곳에 도달한 것 같습니다.

rz_G0764160.JPG
전력선이 지나가는 나무 전주가 2개 서 있습니다. 이곳이 산행 중에 제일 높은 곳인 것 같습니다. 사방을 둘러보고 다시 내리막 길로 접어듭니다.
 
rz_G0764165.JPG
내리막 길 풍경

rz_G0764180.JPG
내리막 길 풍경

rz_G0764183.JPG
내리막 길에 만난 바위 뭉치들

rz_G0764189.JPG
언덕을 내려오니 불에 탄 나무들 사이로 자란 사시나무 군락을 지나갑니다.

rz_G0764195.JPG
작은 나무들 사이로 방향을 안내하는 표지봉이 보입니다.

rz_G0764210.JPG
다시 바위 언덕길을 올라가야 합니다.

rz_G0764213.JPG
생각보다 경사가 심한 언덕길을 올라갑니다.

rz_G0764229.JPG
바위 능선을 따라 앞으로 계속 갑니다.

rz_G0764241.JPG
다시 내리막 길로 들어섭니다. 넘어진 나무가 앞을 가로막습니다. 돌아설 길이 없어서 쓰러진 나무 밑으로 기어서 지나갑니다.

rz_G0764252.JPG
큰 나무들 지역을 지나니 처음 산행을 시작했던 갈림길에 도착했습니다.

rz_G0784267.JPG

rz_G0784270.JPG
산행이 끝났습니다.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 입구 안내판 뒤쪽으로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의 남쪽 등산로 시작점(South Trailhead) 안내판이 보입니다.

화이트쉘 강 트레일(Whiteshell River Self-guiding Trail)은 약 2.5km의 짧은 등산로이지만 다양한 지대를 둘러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까지 갔다오는 재미있는 등산로입니다. 시간이 있는 분들이 화이트쉘 강(Whiteshell River)에서 물놀이를 하며 놀다와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409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555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2 742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420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2048
409
지난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에 가을 산행 6번째 행사로 산행을 좋아하는 교민 몇 분들과 함께 펨비나 밸리 주립공원(Pembina Valley Provincial Park)에 다녀왔습니다.  2019년 10월 11일부터 3일 …
01-22 0 29
408
위니펙 시내에 있어서 시외로 골프를 치러가기 어려운 분들이 많이 찾는 와일드우드 골프장(Wildewood Golf Course)을 방문해 보았습니다.  겨울에 크로스-컨트리 스키(Cross-Country Ski)를 타…
01-04 0 71
407
보통 낮에만 매니토바 주의회 건물(Manitoba Legislative Building) 주위로 지나치다 보니 그곳이 그렇게 멋진 곳인줄 몰랐습니다. 며칠 전 저녁 무렵(오후 6시경)에 위니펙 다운타운에 갔을 때 …
01-17 1 52
406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인 '트레일블레이져스(Trailblazers)'에서 윈저 파크 노르딕 센터(Windsor Park Nordic Centre)에서 모임을 갖는다는 얘기를 듣고 지난주 토요일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동행한 딸…
01-12 0 49
405
작년 10월 6일에 산행을 좋아하는 분들과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the Riding Mountain National Park)으로 단풍 구경을 갔습니다.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the Riding Mountain National Park)에서 단풍…
01-03 0 35
404
지난 2019년 9월 1일에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Spruce Woods Provincial Park)의 스피릿 샌즈 트레일(the Spirit Sands & Devil's Punch Bowl Trail)을 하이킹한 후에 위니펙으로 돌아오기 전에 가까이 있는 스…
12-28 0 42
403
아이들이 겨울 방학(Winter Break)을 맞이하면서 매니토바주의 호텔 체인인 캐나드 인스(Canad Inns)가 매년 겨울에 운영하는 겨울 원더랜드(Winter Wonderland)에 지난 12월 20일 금요일에 놀러 갔습니…
12-23 0 130
402
겨울 산행 4번째(2019년 11월 24일) 행사로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과 킬코나 공원(Kil-cona Park) 및 번즈 크릭(Bunn's)을 하이킹했습니다.  킬코나 공원(Kil-cona Park)의 개 공원에는 추운 날…
12-12 0 91
401
하이킹을 좋아하는 교민분들과 2019년 12월 1일 일요일에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과 아시니보인 숲(Assiniboine Forest)을 한 바퀴 도는 겨울 하이킹을 했습니다.  기온이 영하 10도 이…
12-11 0 51
400
어제(11월 3일)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의 맥길리브레이 폭포 트레일(McGillivray Falls Trail)로 산행을 갔었습니다.  작년 11월 11일에 방문해 보고 근 1년 만에 가보는 곳…
11-04 0 164
399
지난 5월 초에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를 산행한 후 몇 달 만에 산행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가을을 맞아 다시 그곳을 찾았습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에 비가 조금씩…
09-29 0 146
398
작년 11월에 산행을 좋아하는 한인 분들과 다녀온 후 거의 1년 만에 온타리오주 케노라(Kenora)에 있는 터널 섬 트레일(Tunnel Island Trail), 별칭 와세이-가-부(Wass’say’Gaa’Boo)로 하이킹을 다녀…
09-20 0 203
397
위니펙 강(Winnipeg River)에 있는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을 하이킹하고 다음 목적지인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이 시작하는 레드 락 호(Red Rock Lake)로 이동했습니다. 보통 일…
09-14 0 148
396
지난 일요일에 산행을 좋아하는 한인분들과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로 하이킹을 다녀왔습니다. 스터전 폭포(Sturgeon Falls)는 누티믹 호(Nutimik Lake)와 누마오 호(Numao…
09-13 0 120
395
지난 8월에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한 하이킹 때 찍은 사진들과 비디오입니다. 8월 중순이었지만 날씨는 선선해지고 하이킹을 하면서 가을 정취를 조금씩 느낄 수 있었는데, 지금…
09-10 0 1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vigilant Dictionary
[vídʒələnt]
a. [사람·동물이] 방심않는, [~에 대하여] 경계를 늦추지 않는, [눈초리가]…
오늘의 영문장
A house full of clutter is the result of not throwing anything out.
잡동사니로 가득 한 집은 아무것도 버리지 않은 결과이다.
영어 속담/격언
The most mischievous liars are those who keep sliding on the verge of truth.
가장 고약한 거짓말쟁이는 바로 진실의 가장자리를 요리조리 빠져나가는 사람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