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IJL - Independent Jewellers Ltd. (보석상)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황주연(Irene) 부동산
TouchCash 투어 클릭 (Tour Click)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435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호수가에서 캠핑하기에 좋은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 하이킹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9-14 (토) 03:44 조회 : 250


위니펙 강(Winnipeg River)에 있는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을 하이킹하고 다음 목적지인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이 시작하는 레드 락 호(Red Rock Lake)로 이동했습니다.

보통 일요일에 하는 하이킹의 적정한 거리는 10 km에서 15 km 사이에서 정하는데, 스터전 폭포 트레일(Sturgeon Falls Trail)은 왕복 약 4km 길이로 위니펙에서 1시간 30분 이상을 운전한 후 하이킹하고 그냥 돌아가기에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길이라 추가적으로 하이킹할 트레일을 찾다 지금까지 다녀보지 않은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을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안에서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차를 주차해 놓고 하이킹을 시작하려다 차에 두고 온 것이 있어서 차로 돌아갔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차 열쇠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차 안을 보니... 아뿔싸! 배낭을 챙기면서 열쇠가 비닐봉지 아래에 있는 것을 보지 못하고 그냥 문을 닫은 것이었습니다.

하이킹을 시작해야 하는데, 차 안에 열쇠가 있으니 그냥 가기도 뭐하고... 급히 서비스 요청을 위해 CAA에 전화를 했더니 차까지 오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합니다. 캐나다에서 응급 도로 서비스(Emergency Road Service)에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는 것은 지금까지의 경험으로는 최소 1시간 이상이 걸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이킹을 위해 기다리는 일행도 있어 마냥 기다릴 수도 없고, 하이킹 거리를 6 km로 보고 산행 시간을 계산하니 대충 2시간 정도면 CAA 서비스 직원이 도착하기 전에 충분히 산행을 끝내고 돌아올 것 같아서 일행과 함께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출발한 지 30분 정도 지났을 때 레드 락 호(Red Rock Lake)에서 차로 1시간 정도 떨어진 락 두 보넷(Lac du Bonnet)에서 CAA 직원이 출발했다고 차에서 기다리라는 전화가 CAA에서 왔습니다. 일행들에게 계속 목적지까지 산행을 하라고 부탁하고 급히 혼자서 차로 돌아와 15-20분 정도 기다리니 CAA 서비스 직원이 트럭을 몰고 와서 금방 문을 열어 주었습니다.

생각보다 빠르게 1시간 만에 CAA에서 잠금 해제 조치를 취해주었습니다. 평소 쓸일 없었던 CAA 회원 혜택을 이렇게 누리게 되었습니다. ^^ (또다시 동일 실수를 막으려고 열쇠와 리모트 키를 분리하여 주머니에 따로 묶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야외에 갈 때 비슷한 일을 당하지 않게 조심하세요.)

차 열쇠를 회수한 후 급히 일행이 있는 곳까지 산악 마라톤을 하는 것처럼 달려갔는데, 등산로가 그리 험하지 않아 크게 힘들지는 않았습니다. 등산로의 반환점인 캐빈 호(Cabin Lake)의 캠핑사이트까지 약 3km인데 일행들은 호수까지 갔다 시작점으로 돌아오는 중간에 만났습니다. 늦게 출발해 만난 일행들과 다시 호수까지 갈 수가 없어 일행은 그냥 시작점으로 돌아가 차에서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혼자서 등산로 종점(반환점)까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오랫만에 등산로에서 달려보니 땀은 많이 나는데 기분은 엄청 좋습니다. 이런 맛에 산악 마라톤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가 봅니다.

뛰다가 걷다가 해서 등산로 6 km를 다녀오는데 총 1시간 10분 정도 걸렸는데, 아마도 일반 산행 시간으로는 2시간에서 2시간 30분 정도면 충분히 갔다 올 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의 반환점인 캠핑사이트에는 피크닉 테이블(picnic table)이 호수변에 하나 있고 호수에서 좀 떨어진 곳에 화로가 있는 넓은 바위로 이루어진 평지가 있었습니다. 또한 호수변을 따라 산책로 비슷하게 나있는 곳을 가보니 야외 화장실이 있었는데 지붕이 없이 공개된 화장실이어서 신기했습니다. 

아래는 산악 마라톤을 하듯 달리면서 찍은 고프로 동영상입니다. 일부 구간에서는 어떤 연유로 녹화가 되지 않았습니다만 이곳 풍경을 즐길 수 있을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은 사람들이 붐비는 곳을 싫어하고 자연에서 한가하고 오붓하게 지내고 싶은 분들, 그러나 너무 멀리 길에서 떨어진 곳이 아닌 힘들지 않게 갈 수 있는 곳을 찾는 분들이 캠핑하기에 좋은 곳이었습니다.


< 찾아 가는 길 >


< 산행 지도 >

rz_G0212821.JPG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 안내판

rz_GOPR3212.JPG
등산로는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 안내판의 오른쪽으로 들어가면서 시작됩니다. 안내판 왼쪽 뒤쪽으로 길처럼 보여서 따라 들어갔는데 민가로 이어지는 길이었습니다. 시작점으로 다시 돌아가지 않으려는 사람들이 원래 등산로 쪽으로 가는 길을 만들어 놨는데 늪지를 통과하는 길이었습니다. 하지만 일부 구간이 물이 잠겨있어서 그곳을 피해 GPS 지도를 보고 다시 방향을 잡아 어렵게 등산로를 찾아갔습니다.

rz_G0223112.JPG
차 열쇠를 찾은 후 다시 등산로를 제대로 찾아 들어가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비버(beaver)가 만들어 놓은 연못을 따라 늪지를 지나 언덕으로 올라왔습니다. 왔던 길을 돌아봅니다.

rz_G0212949.JPG
늪지가 보이는 언덕 위에 안내판이 하나 있습니다. 처음에 길을 잘 못 들어 헤매다 등산로로 들어온 곳은 바로 오른쪽 아래에 있습니다.

rz_G0303575.JPG
무슨 내용인지 읽어보니 비버(beaver)가 댐을 만드는 것을 설명해 놓은 안내판이었습니다. 조금 전에 등산로를 따라 지나 온 제방 같은 것은 사람이 만든 둑이 아닌 비버(beaver)가 만든 댐(dam)이었던 것입니다.

rz_G0223101.JPG
등산로에서 늪지가 잘 보이는 바위 언덕에 또 하나의 안내판이 있습니다. 비버(beaver)의 집에 대한 안내판입니다.,

rz_G0213034.JPG
캐빈 호(Cabin Lake)에 이르기까지 등산로는 바위 언덕과 숲을 번갈아 지나갑니다.

rz_G0213040.JPG


등산로를 따라 끝까지 가면 캐빈 호(Cabin Lake)로 연결이 됩니다. 그 끝에는 알루미늄으로 만든 낚싯배 몇 척이 호수변에 있습니다. 

하지만 그곳이 등산로의 끝은 아닙니다. 호수에서 다시 왔던 길로 20-30미터 되돌아 가면 오른쪽으로 등산로가 다시 시작됩니다. 작은 개울을 건너면 낮은 언덕이 시작됩니다.


rz_G0283234.JPG
개울을 건너 호수를 내려다보며 계속 걸어가면 넓은 바위 마당이 나옵니다.
 
rz_G0283238.JPG
그리고 그 아래쪽으로 호수변에 있는 피크닉 테이블(picnic table)이 보입니다. 이곳이 이 등산로의 종점 또는 반환점입니다.

rz_G0283242.JPG
캐빈 호(Cabin Lake) 호수변에 있는 피크닉 테이블(picnic table)

rz_G0283243.JPG
낚싯배들이 있는 곳은 오른쪽 호수변의 제일 끝쪽에 있습니다.

rz_G0283245.JPG
rz_G0283246.JPG
캐빈 호(Cabin Lake) 풍경

rz_G0283249.JPG
왼쪽 나무 사이로 난 길을 따라갑니다. 나무들 사이에 작은 텐트를 칠 곳이 몇 곳 있습니다.

rz_G0283252.JPG
rz_G0283254.JPG
오솔길 끝쪽에 파란색 물체가 보여 가까이 가니 옥외 화장실입니다. 공개된 화장실로 적응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rz_G0293272.JPG
화로(fire pit)가 있는 바위 마당입니다. 평평해서 좋은데 하나의 바위로 이루어져 있어 텐트를 치고 고정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rz_G0303339.JPG
언덕을 지나 시작점으로 돌아갑니다.

rz_G0303360.JPG
언덕을 내려가면서 만나는 장애물. 이 나무 때문에 오른쪽으로 나 있는 다른 길로 갔었는데 늪지대로 연결되고 막혀있어 다시 이곳으로 돌아왔습니다.

rz_G0303371.JPG
캐빈 호(Cabin Lake)와 늪지대를 연결해 주는 작은 개울을 건너 갑니다.

rz_G0303382.JPG
돌아가는 길에 늪지대 옆에 있는 공터. 모닥불을 피울 수 있게 돌로 화로를 만들어 놨습니다.

rz_G0303415.JPG

rz_G0303419.JPG

rz_G0303571.JPG
비버 댐(beaver dam)이 보이는 언덕에 도착했습니다.

rz_G0303576.JPG

rz_G0303586.JPG
비버 댐(beaver dam) 위로 등산로가 만들어졌습니다.

rz_G0303611.JPG

rz_G0303619.JPG

rz_G0303626.JPG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의 시작점으로 돌아왔습니다.


아래는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의 시작점 건너편 주차장 옆으로 있는 레드 락 호(Red Rock Lake)의 풍경입니다.

rz_G0233160.JPG
캐빈 호 트레일(Cabin Lake Trail) 안내판 건너편으로 천연 바위로 만들어진 주차장 풍경입니다. 보이는 호수가 레드 락 호(Red Rock Lake) 입니다.

rz_G0233166.JPG
레드 락 호(Red Rock Lake)에 있는 개인 보트 선착장과 보트

rz_G0233168.JPG
오두막(cabin)마다 보트 선착장이 하나씩 있습니다.

rz_G0243174.JPG
오두막(cabin), 보트 선착장과 보트. 사진 오른쪽으로 주차된 차들이 보입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435건, 최근 1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이제 곧 여름 방학이 다가오고 많은 분들이 아이들과 여름 휴가를 어디로 갈지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보통 자동차 여행(Road Trip)으로 많이 가는 곳이 밴프(Banff) / 제스퍼(Jasper) …
06-18 0 371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2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696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2 929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557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2621
435
온타리오주(Ontario) 로스포트(Rossport) 인근에 있는 레인보우 폭포 주립공원(Rainbow Falls Provincial Park)에 들렸습니다. 온타리오주 썬더 베이(Thunder Bay)를 지나 슈피리어 호(Lake Superior) 옆으로 있…
07-07 0 14
434
온타리오주 썬더 베이(Thunder Bay)를 지나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로 가다 보면, 니피곤(Nipigon)부터 마라톤(Marathon)까지, 와와(Wawa)부터 하머니 비치(Harmony Beach)까지 구간은 북미 5 대호 중의 하…
06-29 0 48
433
위니펙 시에서 캐나다 횡단 고속도로(Trans Canada Highway)인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동쪽으로 가다 보면 온타리오주에서는 17번 고속도로로 도로명칭이 바뀝니다. 그 17번 고속도로를 따라 계속 가…
06-24 0 104
432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한 후 리버 로드(River Road)를 따라 락포트(Lockport)로 왔습니다. 세인트 앤드루(St. Andrew) 지역의 …
06-21 0 52
431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했습니다.  교구 목사관(Rectory)은 1852년에서 1854년 사이에 성공회 교회인 St. Andrews-On-The-Red의 목…
06-17 0 56
430
따뜻한 날들을 맞아 버즈 힐 주립공원(the Birds Hill Provincial Park)의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에서 하이킹을 했습니다.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은 길이…
06-10 0 103
429
매니토바주 피나와(Pinawa)는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서북쪽 끝에 있는 호수 옆에 있는 작은 휴양 도시입니다. 그리고 피나와 골프장(Pinawa Golf Club) 옆으로 피나와 수로(Pinawa C…
06-10 0 96
428
매니토바주 셀커크(Selkirk)를 지나가면서 오랫만에 매니토바 해양 박물관(the Marine Museum of Manitoba)에 들려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으로 박…
06-09 0 85
427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은 레드 강 홍수로(또는 레드 강 방수로, Red River Floodway)를 따라 있는 둘레길입니다.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
06-07 0 61
426
위니펙 다운타운에 업무차 갔다가 잠시 시간을 내어 오랜만에 더 폭스(The Forks)에 들려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예전에 자주 찾다가 주차 공간이 많이 줄어들고, 찾는 많은 사람들로 혼잡해…
06-02 0 98
425
2020년 5월 초와 중순에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에서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위니펙 남쪽 지역에 살다 보니, 위니펙 북쪽 지역에 있는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은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
06-02 0 59
424
라 배리아 공원(La Barriere Park)에 저녁 산책을 갔었습니다. 지금은 홍수가 줄어들어 일상 상태로 돌아왔지만 방문할 당시는 레드 강(Red River), 라 살 강(La Salle River) 모두가 불어난 강물로 …
05-28 0 73
423
펨비나 하이웨이(Pembina Hwy)에서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까지 가끔 산책을 갑니다. 지난 한 달 동안 대략 10일, 20일 간격으로 산책을 가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한달간 위…
05-28 0 55
422
아가와 캐년 관광 열차(Agawa Canyon Tour Train)는 캐나다 온타리오주(Ontario)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 시에서 출발하는 아가와 협곡(Agawa Canyon)까지 다녀오는 관광 열차입니다. 보통 6월 중순부…
05-05 0 113
421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cognizant Dictionary
[kάgnəzənt]
a. (서술적) [~을] 인식한, [~을] 깨달은, (특히 직접 얻은 정보로) 알게 된, …
오늘의 영문장
Smoking is the leading cause of cancer in both men and women.
흡연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영어 속담/격언
I would rather lose in a cause that will one day win in a cause that will someday lose.
언젠가는 깨져버릴 주장으로 눈앞의 승리를 얻기보다는, 언젠가 는 반드시 이길때가 올 주장을 위해 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