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클릭 (Tour Click) 황주연(Irene)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IJL - Independent Jewellers Ltd. (보석상)
신민경 부동산 TouchCash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435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 가을 산행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19-09-29 (일) 01:56 조회 : 269



지난 5월 초에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를 산행한 후 몇 달 만에 산행을 좋아하는 분들과 함께 가을을 맞아 다시 그곳을 찾았습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에 비가 조금씩 와서 산행을 걱정했는데, 오전 10시 넘으면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 지역에는 비가 그치고 맑아진다고 일기 예보가 있어 걱정을 접고 위니펙을 출발했습니다. 

<참고>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의 하이킹 시작점에 도착할 때까지 비가 줄기차게 내려, 다시 은근히 걱정이 되기시작했는데, 막상 도착하여 20분 정도 기다리니 비구름이 지나고 맑은 하늘이 나왔습니다. 

지난번 산행에서 산행을 시작하고 얼마 안돼 길을 잘 못 들어 원하던 길을 가지 못하고 중간을 건너뛰는 일이 생겨 이번에는 조심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초반에는 잘 찾아갔는데 나중에 또 길이 헷갈려 다른 곳으로 멀게 더 돌아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실수 때문에 생각지도 못했던 풍경을 만나 기분이 좋게 하이킹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 찾아 가는 길 >


< 산행 지도 >
- 길이: 약 13 km
- 시간: 약 3시간 30분
- 총 오른 높이: 114 m, 총 내려간 높이: 113 m
- 제일 높은 지역: 해발 383 m, 제일 낮은 지역: 해발 345 m


아래는 하이킹을 하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rz_DSC_1411.JPG
머찬드 주립공원(Marchand Provincial Park) 건너편 210번 지방도로변에 있는 주차장에서 언덕길을 내려와 뒤돌아 보고

rz_DSC_1412.JPG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에 있는 쉼터입니다. 주로 겨울에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하는 사람들이 이곳에 모여 추위를 녹이고 스키를 시작하는 장소로 이용되는 곳입니다.

rz_DSC_1348.JPG
하이킹을 한 지 3km가 조금 넘은 지점에서 404번 지방도로를 만났습니다. 지난번 하이킹 때 이 지역을 건너뛰었는데 이곳에서 보는 풍경이 제법 좋습니다. 매니토바주에서 라이딩 마운틴 국립공원(Riding Mountain National Park) 지역을 빼고는 2번째로 높은 지대라고 하는데 그것이 느껴집니다. (그래도 제일 높은 곳이 해발 383m입니다. 보이는 지역이 대평원 지역이라 조금 높은 곳에 올라왔다고 느껴집니다. ^^)

rz_DSC_1351.JPG
오늘 하이킹을 하는 등산로는 녹색 등산로(Green Trail)입니다.

rz_DSC_1355.JPG
산행을 하다 앞쪽에서 엔진 소리가 들려 길 옆으로 비켜서니 ATV 몇 대가 후딱 왔다가 사라집니다. 샌들런스 주립 산림지(Sandilands Provincial Forest)는 ATV, 산악자전거, 승마, 크로스컨트리 스키 등으로 인기 있는 장소라고 합니다.

rz_DSC_1359.JPG
지난번에 길을 잘 못 들어 건너뛰었던 곳을 하이킹한 후 지난번 지나갔던 등산로로 나왔습니다. 이곳부터 아는 길이라 걱정을 하지 않고 길을 따라갑니다.

rz_DSC_1370.JPG
지난번에 지나갔던 평지와 늪지가 나올 것으로 생각했는데... 예상하지 못했던 언덕을 올라가는 길과 익숙하지 않은 풍경이 나와 지도를 확인하니 지난번 산행길에서 밖으로 멀리 돌아가는 검은색 등산로(Black Trail)로 들어선 것이었습니다. 언제 비가 왔었는지 모를 정도로 푸른 하늘이 구름 사이로 보이고 먹구름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등산로도 모래가 많이 섞여있어서인지 말라있었습니다.

rz_DSC_1374.JPG
덕분에 언덕 위에서 주위를 둘러보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오래전에 화재가 발생했는지 큰 나무들은 불에 탄 죽은 나무들이고 그 주위로 자란 지 몇 년 안된 어린 나무들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rz_DSC_1379.JPG
rz_DSC_1380.JPG
등산로에서 좀 벗어난 어린 나무들 사이로 뭔가 다른 것이 보여서 가까이 가 보니 죽은 나무를 이용한 나무 조각이었습니다.

rz_DSC_1383.JPG
등산로 모퉁이를 돌아갑니다. 멀리 계곡 건너편처럼 보이는 풍경이 뒤로 보입니다.

rz_DSC_1388.JPG
등산로 건너편으로 계곡과 능선이 보입니다.

rz_DSC_1389.JPG

rz_DSC_1392.JPG
이 등산로를 따라 가면 멀리 돌아가는 것 같아 지름길처럼 보이는 곳을 택했습니다. 나중에 지도를 보니 지름길처럼 보이는 곳이나 이 길을 따라 가나 거리는 마찬가지였습니다.

rz_DSC_1395.JPG
지름길처럼 보이는 곳으로 가다 만난 이상한 모양의 버섯(?)

rz_DSC_1397.JPG
지름길처럼 이어진 길은 다시 녹색 등산로(Green Trail)로 이어져 있습니다. 녹색 등산로(Green Trail)를 따라가다 승마를 하는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rz_DSC_1399.JPG
반갑게 인사하고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물으니 맨 앞에 선 남자분이 포즈를 취해 줍니다. 뒤에 말을 탄 남자분이 일행에게 말을 쓰다듬어 보라고 권해 한 분이 그 말의 얼굴을 만져봤습니다. 말이 생각보다 얌전합니다.

rz_DSC_1404.JPG

rz_DSC_1406.JPG
등산로 대부분이 높낮이가 그리 높지 않은 언덕길이거나 거의 평지이지만 산행을 시작한 곳에 가까울수록 작은 계곡을 형성하여 급경사를 형성하기도 합니다. 걷는 사람들은 괜찮지만 속도를 내고 달리는 ATV는 이곳에서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rz_DSC_1409.JPG
작은 계곡을 형성하는 곳을 지나갈 때 비가 와서 등산로가 잠긴 곳이 3곳이었습니다. 그냥 물에 빠지고 갈 수 없어 숲 속의 나무를 헤치고 20-30미터 돌아서 갔습니다.


산행을 끝마치고 210번 지방도로 건너편에 있는 머찬드 주립공원(Marchand Provincial Park)으로 가서 늦은 점심을 먹었습니다. 머찬드 주립공원(Marchand Provincial Park)은 공원 안을 가로지르는 길을 중심으로 좌우로 나무 탁자 벤치와 모닥불을 피울 수 있는 화로가 있는 장소가 10여 군데 정도 있는 작은 공원이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모닥불을 피워 BBQ를 하거나 피크닉을 하고 있었습니다. 주차장에 세워놓은 차들을 보니 ATV를 타고 다닌 후에 이곳에 와서 점심 식사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 일행도 장작불을 피우고 옆에서 식사하며 시간을 보내다 돌아왔습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짧은 산책 후 이 공원에서 BBQ 등을 하며 시간을 보내도 될 것 같습니다. 지난 5월에 왔을 때는 텐트를 치고 시간을 보내다 가는 분들도 봤습니다.  

rz_DSC_1418.JPG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435건, 최근 1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이제 곧 여름 방학이 다가오고 많은 분들이 아이들과 여름 휴가를 어디로 갈지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보통 자동차 여행(Road Trip)으로 많이 가는 곳이 밴프(Banff) / 제스퍼(Jasper) …
06-18 0 371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2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696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2 929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557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2621
435
온타리오주(Ontario) 로스포트(Rossport) 인근에 있는 레인보우 폭포 주립공원(Rainbow Falls Provincial Park)에 들렸습니다. 온타리오주 썬더 베이(Thunder Bay)를 지나 슈피리어 호(Lake Superior) 옆으로 있…
07-07 0 14
434
온타리오주 썬더 베이(Thunder Bay)를 지나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로 가다 보면, 니피곤(Nipigon)부터 마라톤(Marathon)까지, 와와(Wawa)부터 하머니 비치(Harmony Beach)까지 구간은 북미 5 대호 중의 하…
06-29 0 48
433
위니펙 시에서 캐나다 횡단 고속도로(Trans Canada Highway)인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동쪽으로 가다 보면 온타리오주에서는 17번 고속도로로 도로명칭이 바뀝니다. 그 17번 고속도로를 따라 계속 가…
06-24 0 104
432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한 후 리버 로드(River Road)를 따라 락포트(Lockport)로 왔습니다. 세인트 앤드루(St. Andrew) 지역의 …
06-21 0 52
431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했습니다.  교구 목사관(Rectory)은 1852년에서 1854년 사이에 성공회 교회인 St. Andrews-On-The-Red의 목…
06-17 0 56
430
따뜻한 날들을 맞아 버즈 힐 주립공원(the Birds Hill Provincial Park)의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에서 하이킹을 했습니다.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은 길이…
06-10 0 103
429
매니토바주 피나와(Pinawa)는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서북쪽 끝에 있는 호수 옆에 있는 작은 휴양 도시입니다. 그리고 피나와 골프장(Pinawa Golf Club) 옆으로 피나와 수로(Pinawa C…
06-10 0 96
428
매니토바주 셀커크(Selkirk)를 지나가면서 오랫만에 매니토바 해양 박물관(the Marine Museum of Manitoba)에 들려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으로 박…
06-09 0 85
427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은 레드 강 홍수로(또는 레드 강 방수로, Red River Floodway)를 따라 있는 둘레길입니다.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
06-07 0 61
426
위니펙 다운타운에 업무차 갔다가 잠시 시간을 내어 오랜만에 더 폭스(The Forks)에 들려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예전에 자주 찾다가 주차 공간이 많이 줄어들고, 찾는 많은 사람들로 혼잡해…
06-02 0 98
425
2020년 5월 초와 중순에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에서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위니펙 남쪽 지역에 살다 보니, 위니펙 북쪽 지역에 있는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은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
06-02 0 59
424
라 배리아 공원(La Barriere Park)에 저녁 산책을 갔었습니다. 지금은 홍수가 줄어들어 일상 상태로 돌아왔지만 방문할 당시는 레드 강(Red River), 라 살 강(La Salle River) 모두가 불어난 강물로 …
05-28 0 73
423
펨비나 하이웨이(Pembina Hwy)에서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까지 가끔 산책을 갑니다. 지난 한 달 동안 대략 10일, 20일 간격으로 산책을 가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한달간 위…
05-28 0 55
422
아가와 캐년 관광 열차(Agawa Canyon Tour Train)는 캐나다 온타리오주(Ontario)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 시에서 출발하는 아가와 협곡(Agawa Canyon)까지 다녀오는 관광 열차입니다. 보통 6월 중순부…
05-05 0 113
421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dismal Dictionary
[dízməl]
음침[음산, 음울]한(gloomy); 황량한, 쓸쓸한, 우울한, (기량·재미 등이 없…
오늘의 영문장
It is about time you left home and learnt to fend for yourself.
이제야말로 당신이 집을 떠나서 제 힘으로 생활하는 법을 배워야 할 때입니다.
영어 속담/격언
A promise is a promise. A rule is a rule.
약속은 약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