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IJL - Independent Jewellers Ltd. (보석상) 신민경 부동산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황주연(Irene) 부동산 투어 클릭 (Tour Click)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홈 > 여행/갤러리 >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434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Manitoba]

버 오크 트레일(Bur Oak Trail)과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 일부 구간 하이킹 - 버즈힐주립공원

글쓴이 : 푸른하늘 날짜 : 2020-03-11 (수) 03:07 조회 : 76


지난 2월에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과 버즈 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에 있는 버 오크 트레일(Bur Oak Trail)과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 일부 구간을 하이킹했습니다.

작년 겨울에 하이킹을 한 후 1년 만에 이곳을 다시 하이킹하는 것 같습니다. 여름에는 하이킹보다는 산악자전거 타기에 적당한 트레일인데, 요즘은 겨울에 팻 바이크(Fat Bike)를 타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하이킹을 하는 동안 트레일이 반들반들 눈이 다져있어서 걷기에는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팻 바이크(Fat Bike)를 타는 사람 2명을 중간에 만났습니다.

rz_G0010563.JPG
주차장에는 평소보다 따뜻한 날씨(낮 최고온도는 영상 3도)로 산책을 나온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rz_G0010581.JPG
하이킹은 주차장 옆 쉼터 왼쪽으로 있는 오솔길을 따라갑니다.

rz_G0010740.JPG
팻 바이크(Fat Bike)가 지나가면서 눈을 다져 놔 걷기에 편했습니다.

rz_G0020818.JPG
예전에 자갈 채취를 해서 푹 꺼진 장소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걸어갑니다.

rz_G0020861.JPG
버 오크 트레일(Bur Oak Trail)(왼쪽)에서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오른쪽)으로 가기 위해 길을 따라 걷고 있습니다.

rz_G0020914.JPG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로 들어섰습니다.

rz_G0020986.JPG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에 있는 벤치. 주위에 참새보다 작은 새들이 많이 있어 새소리를 들으며 잠시 쉬어가기에 좋습니다.

rz_G0020995.JPG
작은 새 한 마리가 나무에 매달아 놓은 먹이통에 앉아 있습니다. 

rz_G0021016.JPG
산책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rz_G0021059.JPG
늪(Bog)에 있는 개잎갈나무(Cedar) 숲에 도착했습니다. 여름에는 오솔길 주위로 물이 많이 고여 방수되는 신발을 준비하면 좋습니다. 

rz_G0021093.JPG

rz_G0021167.JPG
시더 보그 트레일(Cedar Bog Trail)을 벗어나고 있습니다. 

rz_G0021177.JPG
버 오크 트레일(Bur Oak Trail)로 가기 위해 길을 따라 걷습니다.

rz_G0021209.JPG
버 오크 트레일(Bur Oak Trail)로 가기 위해 숲을 지납니다. 길을 건너면 아까 벗어난 트레일 지점으로 연결됩니다.

rz_G0021318.JPG

rz_G0021615.JPG
정오에 가까워지면서 파란 하늘에 떠있는 해는 더욱 빛납니다. 

rz_G0021714.JPG

rz_G0031888.JPG
주차장으로 돌아오니 스노슈잉(Snowshoeing, 눈신 싣고 걷기)을 끝낸 젊은 남녀 한 쌍이 짐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아래는 하이킹을 하면서 찍은 동영상을 이어 붙여 4배속으로 만든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즐감하세요.


영상이 마음에 드시면 여기에서 이 동영상에 "좋아요!"와 "구독"를 눌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Ko사랑닷넷의 동영상은 여기에서 더 많이 볼 수가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434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이제 곧 여름 방학이 다가오고 많은 분들이 아이들과 여름 휴가를 어디로 갈지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보통 자동차 여행(Road Trip)으로 많이 가는 곳이 밴프(Banff) / 제스퍼(Jasper) …
06-18 0 365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0
죽기 전에 방문해야 할 경이적인 장소들(Surreal Places In Earth You Need To Visit Before You Die)에 대한 많은 글들이 인터넷에 있습니다. 이런 글들에 나오는 장소들을 모아봤습니다. 정말 죽기 전에 …
09-04 1 692
밴프/요호/제스퍼 국립공원(Banff/Yoho/Jasper National Parks)으로 휴가를 떠날 때, 관광 일정을 세울 때 참고하면 좋을 관광 안내 지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지도는 위니펙 시에서 캘거리 시를 거…
08-22 2 924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매니토바 주의 여러 곳들에 대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이들 게시판에 있는 글들 중 산책, 하이킹, 달리기,…
08-16 1 554
Ko사랑닷넷에 있는 여행기, 지역 소개, 행사 소개, 하이킹 경험, 사진 등을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Ko사랑닷넷의 "바람따라 길따라(여행기)"와 "사진 갤러리"에는 위니펙 시뿐만 아니라 …
08-04 1 2615
434
온타리오주 썬더 베이(Thunder Bay)를 지나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로 가다 보면, 니피곤(Nipigon)부터 마라톤(Marathon)까지, 와와(Wawa)부터 하머니 비치(Harmony Beach)까지 구간은 북미 5 대호 중의 하…
06-29 0 37
433
위니펙 시에서 캐나다 횡단 고속도로(Trans Canada Highway)인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동쪽으로 가다 보면 온타리오주에서는 17번 고속도로로 도로명칭이 바뀝니다. 그 17번 고속도로를 따라 계속 가…
06-24 0 102
432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한 후 리버 로드(River Road)를 따라 락포트(Lockport)로 왔습니다. 세인트 앤드루(St. Andrew) 지역의 …
06-21 0 48
431
세인트 앤드루의 교구 목사관 국립 역사유적지(St. Andrew's Rectory National Historic Site)를 방문했습니다.  교구 목사관(Rectory)은 1852년에서 1854년 사이에 성공회 교회인 St. Andrews-On-The-Red의 목…
06-17 0 52
430
따뜻한 날들을 맞아 버즈 힐 주립공원(the Birds Hill Provincial Park)의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에서 하이킹을 했습니다.  파인 리지 트레일(Pine Ridge Self-guiding Trail)은 길이…
06-10 0 91
429
매니토바주 피나와(Pinawa)는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서북쪽 끝에 있는 호수 옆에 있는 작은 휴양 도시입니다. 그리고 피나와 골프장(Pinawa Golf Club) 옆으로 피나와 수로(Pinawa C…
06-10 0 93
428
매니토바주 셀커크(Selkirk)를 지나가면서 오랫만에 매니토바 해양 박물관(the Marine Museum of Manitoba)에 들려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으로 박…
06-09 0 78
427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은 레드 강 홍수로(또는 레드 강 방수로, Red River Floodway)를 따라 있는 둘레길입니다.  더프 로브린 공원길 둘레길(Duff Roblin Parkway Trail)…
06-07 0 59
426
위니펙 다운타운에 업무차 갔다가 잠시 시간을 내어 오랜만에 더 폭스(The Forks)에 들려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예전에 자주 찾다가 주차 공간이 많이 줄어들고, 찾는 많은 사람들로 혼잡해…
06-02 0 97
425
2020년 5월 초와 중순에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에서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위니펙 남쪽 지역에 살다 보니, 위니펙 북쪽 지역에 있는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은 캐나다인 하이킹 그룹…
06-02 0 59
424
라 배리아 공원(La Barriere Park)에 저녁 산책을 갔었습니다. 지금은 홍수가 줄어들어 일상 상태로 돌아왔지만 방문할 당시는 레드 강(Red River), 라 살 강(La Salle River) 모두가 불어난 강물로 …
05-28 0 72
423
펨비나 하이웨이(Pembina Hwy)에서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까지 가끔 산책을 갑니다. 지난 한 달 동안 대략 10일, 20일 간격으로 산책을 가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한달간 위…
05-28 0 53
422
아가와 캐년 관광 열차(Agawa Canyon Tour Train)는 캐나다 온타리오주(Ontario) 수 세 마리(sault Ste Marie) 시에서 출발하는 아가와 협곡(Agawa Canyon)까지 다녀오는 관광 열차입니다. 보통 6월 중순부…
05-05 0 112
421
매년 가을이 오면, 단풍이 멋있는 한국의 설악산, 내장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바로 한국에 쉽게 갈 수 없으니, 매니토바주와 가까운 온타리오주 케노라(Ken…
05-03 1 180
420
올해 4월 초에 화이트 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에 있는 헌트 레이크 하이킹 트레일(Hunt Lake Hiking Trail)로 산행을 떠나려고 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질병(COVID-19)때문에 행사를 취소했…
04-12 0 16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숙어
bells and whistles
n. (복수 취급)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닌 부가적인 기능[부속품].
오늘의 영문장
Being independent is important to development and becoming a competent adult.
독립적으로 되는 것은 발달에 중요하고 능숙한 어른이 됩니다.
영어 속담/격언
Prosperity makes friends, adversity tries them.
번영은 친구를 만들고 역경은 친구를 시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