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김지훈 변호사 사무소(Jonathan Kim Law Office)
Fast Computer Service
신민경 부동산
TouchCash
샘 마(Sam Ma)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Min ByungGyu 공인회계사
쥴리 손 (Julie Son) - 부동산 전문 컨설턴트 (Re/Max Professionals)
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황주연(Irene) 부동산

 
Simon & Robin 부동산
Min ByungGyu 공인회계사
Kelly Shin 신민경 부동산
아리랑 할인마트
SL 이민 컨설팅
김지훈 변호사 사무소(Jonathan Kim Law Office)
88마트
Choe Therapy (최원석 물리치료사)
쥴리 손 (Julie Son) - 부동산 전문 컨설턴트 (Re/Max Professionals)
Hyundae_mart
Fast Computer Service
SeBang (세방여행사)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발견시 임시게시판으로 옮겨지며 문의는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바랍니다. ♣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겨울 나무

작성자 정보

  • 자작나무숲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winter-385640__340.jpg




겨울 나무를 볼 때마다 드는 느낌이 있다. 

안쓰러움 보다 반가움의 느낌이다.

봄의 신록과 여름의 진록을 거쳐, 가을의 황홀함을 벗어 던진 나목에서 더 깊은 진중함을 느낀다.

가벼워진 몸에서 오히려 존재의 무거움을 느끼는 '나', 아마도 그만큼의 겨울을 겪었기 때문일거다.

손톱만한 잎 하나 남기지 않고 지난 계절의 영광부러움을 훌훌 벗어 던진채 꽁꽁 얼어붙은 속에 뿌리를 고정시키

고 버티고 있는 겨울 나무를 볼 때마다, 벌거벗은 가지들이 말하는 표정이 더 진하게 와 닿는다.

마치 '너를 만나려고 이렇게 기다리고 있었단다'라고 말을 하는 것 같다.

겉 옷을 벗어버린 맨 골격으로 '그리웠다, 보고 싶었다' 웅웅거린다.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그리움이 익고 익은 누군가에게 내 자신을 다 드러내는 일'인가 보다.


만남의 소중함을 아름다움으로 피우기 위해 순백의 꽃가루가 가지 위 마다 살포시 내려 앉았다. 

안다, 오래지 않아 하얀 꽃들이 질 것이라는 것을.

하지만 겨울 나무가지 위 하얀 꽃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안다. 

'기나긴 그리움을 온 몸 구석 구석, 메마른 표피를 적시고 녹이어 화석으로 남는 것'이라는 것을.

투정 한 마디 없이 약속의 샘으로 다시 찾아 가는 것이라는 것을.
   

----------------------------------------------------------------------------------
 

겨울이면 항상 그리움과 기다림의 고통으로 뒤틀린 가지와 이야기 하는 나.

겨울 나무에 언제나 시선과 발길을 멈추는 나.

아마도, 겨울 나무는 '나' 인지도 모른다.

겨울 나무에 더욱 눈이 간다는 그녀가 있어 행복한 겨울이다. 


               2017년 2월 2일 같이 외출 중 ' 나뭇가지 선이 예쁘다.' 한 마디 듣고 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 / 1 페이지


[알립니다]
** Ko사랑닷넷의 광고는 광고주의 요청에 의해 작성/광고되고 있으며, 광고내용에 대해 Ko사랑닷넷은 어떠한 보증도 하지않습니다.
** 광고에 따른 모든 거래는 본인 책임 아래하시기 바라며, 분쟁발생시 광고주와 소비자간에 직접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 허위광고나 부당한 거래가 있으면 kosarang@gmail.com 으로 연락을 주시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