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황주연(Irene) 부동산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신민경 부동산
IJL - Independent Jewellers Ltd. (보석상) 투어 클릭 (Tour Click)


사진 갤러리
홈 > 여행/갤러리 > 사진 갤러리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185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오크 해먹 습지(Oak Hammock Marsh)의 귀여운 얼룩 다람쥐들(ground squirrels)

글쓴이 : 푸른하늘  (24.♡.7.178) 날짜 : 2017-06-24 (토) 11:51 조회 : 873
오크 해먹 습지(Oak Hammock Marsh) 하이킹을 끝내고 얼룩 다람쥐(ground squirrel)들의 서식지로 다시 갔습니다. 얼룩 다람쥐(ground squirrel)들의 귀여운 모습을 사진에 더 담고 싶었기 떄문입니다.

<참고>

사람들이 모두 떠나고 조용한 들판에 얼룩 다람쥐(ground squirrel)들이 모두 나와 여기 저기 놀고 있었습니다. 가만히 바위에 앉아 있으니 이 녀석들이 가까이 다가옵니다. 손을 내미니 가만히 다가와 먹이를 주는 줄 알고 제일 가까운 손가락 끝을 깨뭅니다. 화들짝 놀라 손을 거둬 들이니 자기도 놀라 얼른 도망갑니다. 다람쥐가 작아서 손가락이 물리지는 않았습니다.

사방에 얼룩 다람쥐(ground squirrel)들이 있고, 사람을 경계하지 않고 다람쥐들이 돌아다니니 꼭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된 것 같은, 동화속 한 장면처럼 생각이 됩니다. 이렇게 많은 다람쥐들을 짧은 시간에 이렇게 본 것은 정말 잊지못할 기억같습니다.

DSC_5457.jpg

DSC_5464.jpg

DSC_5468.jpg

DSC_5471.jpg

DSC_5472.jpg

DSC_5485.jpg

DSC_5511.jpg

DSC_5529.jpg

DSC_5546.jpg

DSC_5558.jpg

DSC_5582.jpg

DSC_5593.jpg


아래는 낮에 사람들이 주위에 많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DSC_5105.jpg

DSC_5106.jpg

DSC_5108.jpg

DSC_5110.jpg

DSC_5114.jpg

DSC_5115m.jpg

DSC_5121.jpg

DSC_5125.jpg

DSC_5128.jpg

DSC_5137.jpg

DSC_5139.jpg

DSC_5147.jpg

DSC_5148.jpg

DSC_5150.jpg

DSC_5152.jpg

DSC_5156.jpg

DSC_5160.jpg

DSC_5165.jpg

DSC_5166.jpg

DSC_5171.jpg


어른들도 다람쥐들 보고 좋아하는데 어린이들은 말할 필요조차 없을 것 같습니다. 시간되시면 아이들 데리고 다녀오시길 바랍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사진 갤러리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185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185
남서부 버스 전용 도로(Southwest Transitway)의 마컴 버스 정거장(Markham Station)에 별안간 캐나다 거위 가족이 나타났습니다.  어른 주먹만 한 작은 새끼들이 어미 새를 따라가는 모습이 귀…
06-08 0 85
184
매니토바 주정부는 지난 월요일(5월 4일)부터 매니토바주의 쇼핑몰들이 신체적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한 후 재개장을 허용했습니다. 아직까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는 것이 꺼…
05-07 0 335
183
요즘 코로나바이러스 질병(COVID-19) 대유행으로 예전보다 가족 모두가 집에 장시간 있게 됩니다. 좁은 장소에서 오랫동안 머물면 스트레스도 쌓이고 건강에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시…
04-09 0 245
182
지난 일요일에 버즈 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에서 하이킹을 마치고 하이킹 참석자들 중 버즈 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을 처음 찾았다는 분이 있어서 공원 안을 한 바퀴 돌…
02-24 0 127
181
겨울에 들어서면서 처음으로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으로 산책을 갔습니다.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아는 아시니보인 …
01-04 0 96
180
(사진을 새 창 또는 새 탭으로 열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캐나다 거위들(Canadian Geese)이 추운 매니토바주의 겨울을 피해 거의 남쪽으로 날아갔다고 생각했습니다. 어제 우연…
10-31 0 268
179
사진을 정리하다 지난 9월에 트라피스트 수도원 주립 유산 공원(Trappist Monastery Provincial Heritage Park)으로 가다 사우스우드 골프 & 컨트리클럽(Southwood Golf & Country Club) 옆 도로에서 칠면…
10-02 0 341
178
오랫만에 세인트 비탈 공원을 방문했습니다. 걷다가 단풍이 든 예쁜 나뭇잎을 발견하고 휴대폰으로 몇 장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즐거운 가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09-14 0 336
177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내 브리톤 호(Brereton Lake) 인근 도로를 지날 때 반대편 차선에서 차 한 대가 멈추어 선 것을 보고 무슨 문제인지 확인을 해보니, 여우 한 마리가 도로…
09-10 0 298
176
매니토바주의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에 있는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에 접해 있는 캐러부 호(Caribou Lake)의 아침 일출 비디오입니다.  조용한 아침에 호수 위에 떠…
07-08 0 217
175
봄 날씨가 따뜻하여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으로 저녁때 산책을 나갔습니다.  레드강(RedRiver) 강가 산책로를 따라 걷는데 강물이 많이 불어났습니다. 강변에서 내려다보는 …
04-20 0 396
174
4월 2일에 달리기 연습 겸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을 방문했습니다. 얼음이 많이 녹았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녹지는 않았고, 주위에 많은 눈과 얼음이 남아있었습니다.&nb…
04-05 0 256
173
어제(2월 3일) 일요일 아침에 펨비나 벨리 주립공원(Pembina Valley Provincial Park)에 하이킹을 가려고 했으나 눈 예보와 참석자가 적어서 취소했습니다.  그렇게 일요일 낮을 보내다 하이킹…
02-04 0 352
172
저녁나절에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에 오랜만에 조깅할 목적으로 방문했습니다. 레드 강(Red River)에서 잠시 저녁노을을 보고 공원 중앙에 있는 오리 연못(Duck Pond)으로 갔더니 쉼터(Shelt…
09-13 0 388
171
펨비나 하이웨이(Pembina Hwy)를 지나다 마침 시각이 석양이 지는 때라서 저녁노을을 보려고 위니펙 외곽 순환도로(Permeter Hwy)를 지나 웨이버리 스트리트(Waverley St.) 남쪽으로 차를 운전했습니…
09-11 0 3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단어
mince Dictionary
[mins]
vt. [고기·야채 등을] 잘게 썰다, 다지다, [사물을] 세분화[분할]하다, [말…
오늘의 영문장
Some of them enter into the body through inhalation and others by touching or by ingestion.
어떤 것은 호흡을 통해서, 또 어떤 것은 접촉이나 음식물 섭취를 통해서 몸으로 들어간다.
영어 속담/격언
A man can not be comfortable without his own approval.
사람은 진정한 자신의 진가를 깨닫지 못하면 스스로에게 만족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