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션웨스트 보험 - 마틴권 TouchCash 데이빗 최(David Choi) 위니펙 부동산 리얼터 투어 클릭 (Tour Click)
황주연(Irene) 부동산 Fast Computer Service


사진 갤러리
홈 > 여행/갤러리 > 사진 갤러리

♣ 글은 글쓴이의 인품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답글은 예의와 품위를 갖추어 써주시기를 바랍니다. ♣
♣ 상업적인 광고는 kosarang@gmail.com 으로 문의를 바랍니다. ♣
Ko사랑닷넷 광고안내 보기

총 게시물 18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의 겨울 풍경 - 작은 스케이트장과 터보건(toboggan)을 탈 수 있는 곳

글쓴이 : 푸른하늘  (24.♡.191.15) 날짜 : 2020-01-04 (토) 01:52 조회 : 25


겨울에 들어서면서 처음으로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으로 산책을 갔습니다.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아는 아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 또는 킬도난 공원(Kildonan Park)과 다르게 동네에 있는, 레드강(Red River) 옆에 있는 작고 아담한 공원입니다. 

개인적으로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은 봄부터 가을까지 산책(하이킹)을 위해 여러 번 방문을 했었는데, 겨울에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아래는 산책을 하면서 찍은 풍경입니다. 아이들 데리고 와서 터보건(toboggan, 눈이나 빙판을 타는 스포츠용의 갸름하고 밑이 평평한 썰매) 썰매를 함께 타거나 스케이트를 타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산책을 하다 보니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탄 스키 레일 자국도 많이 나있어 운동을 위해 이곳을 이용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20200102_163312.jpg
크레슨트 드라이브(Crescent Drive) 길가에서 바라 본 터보건(toboggan) 썰매 미끄럼틀의 모습 

20200102_165549.jpg
공원에 있는 숲 인근에서 찍은 터보건(toboggan) 썰매 미끄럼틀

20200102_165558.jpg
예전에 있는 쉼터(shelter)는 철거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쉼터를 지으려고 공사 중입니다. 공원 여러 곳에 탁자와 화로가 있습니다.

20200102_170410.jpg
공원 한쪽에 있는 놀이터 풍경

20200102_170425.jpg
터보건(toboggan) 썰매 미끄럼틀을 앞에서 본 사진. 해가 지고 있는 때라 노는 아이들은 하나도 없습니다.

20200102_170641.jpg
터보건(toboggan) 썰매 미끄럼틀로 올라가 봅니다. 높이는 최소한 5-6m는 될 듯싶습니다. 

20200102_170506.jpg
일반적으로 놀이터에 있는 미끄럼틀보다 굉장히 높게 보입니다.

20200102_170515.jpg

20200102_170534.jpg
미끄럼틀의 출발장소 입니다. 터보건(toboggan)을 시작대에 놓고 그것을 타고 내려갑니다. 

20200102_170542.jpg
터보건(toboggan) 미끄럼틀 위에서 스케이트 장을 내려봅니다. 크기가 크지 않아서 어른들이 타기에는 작겠지만 어린아이들이 스케이트를 타기에는 적당한 크기일 것 같습니다. 

20200102_170552.jpg


20200102_170605.jpg
20200102_170614.jpg
도로 건너편 나무들 뒤가 레드강(Red River)이고 그 뒤로 불빛이 보이는 곳이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입니다.











[알림] 이 글은 Ko사랑닷넷(kosarang.net)에 게시된 글입니다. 저작자의 허가없이 다른 사이트에 게시되는 것을 불허합니다.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푸른하늘 님의 사진 갤러리 최신글 [더보기]






총 게시물 181건, 최근 0 건 안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조회
181
겨울에 들어서면서 처음으로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으로 산책을 갔습니다.  크레슨트 드라이브 공원(Crescent Drive Park)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아는 아시니보인 …
01-04 0 26
180
(사진을 새 창 또는 새 탭으로 열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캐나다 거위들(Canadian Geese)이 추운 매니토바주의 겨울을 피해 거의 남쪽으로 날아갔다고 생각했습니다. 어제 우연…
10-31 0 142
179
사진을 정리하다 지난 9월에 트라피스트 수도원 주립 유산 공원(Trappist Monastery Provincial Heritage Park)으로 가다 사우스우드 골프 & 컨트리클럽(Southwood Golf & Country Club) 옆 도로에서 칠면…
10-02 0 224
178
오랫만에 세인트 비탈 공원을 방문했습니다. 걷다가 단풍이 든 예쁜 나뭇잎을 발견하고 휴대폰으로 몇 장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즐거운 가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09-14 0 199
177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 내 브리톤 호(Brereton Lake) 인근 도로를 지날 때 반대편 차선에서 차 한 대가 멈추어 선 것을 보고 무슨 문제인지 확인을 해보니, 여우 한 마리가 도로…
09-10 0 196
176
매니토바주의 화이트쉘 주립공원(Whiteshell Provincial Park)에 있는 맨타리오 트레일(Mantario Trail)에 접해 있는 캐러부 호(Caribou Lake)의 아침 일출 비디오입니다.  조용한 아침에 호수 위에 떠…
07-08 0 143
175
봄 날씨가 따뜻하여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으로 저녁때 산책을 나갔습니다.  레드강(RedRiver) 강가 산책로를 따라 걷는데 강물이 많이 불어났습니다. 강변에서 내려다보는 …
04-20 0 302
174
4월 2일에 달리기 연습 겸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을 방문했습니다. 얼음이 많이 녹았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녹지는 않았고, 주위에 많은 눈과 얼음이 남아있었습니다.&nb…
04-05 0 193
173
어제(2월 3일) 일요일 아침에 펨비나 벨리 주립공원(Pembina Valley Provincial Park)에 하이킹을 가려고 했으나 눈 예보와 참석자가 적어서 취소했습니다.  그렇게 일요일 낮을 보내다 하이킹…
02-04 0 281
172
저녁나절에 세인트 비탈 공원(St. Vital Park)에 오랜만에 조깅할 목적으로 방문했습니다. 레드 강(Red River)에서 잠시 저녁노을을 보고 공원 중앙에 있는 오리 연못(Duck Pond)으로 갔더니 쉼터(Shelt…
09-13 0 304
171
펨비나 하이웨이(Pembina Hwy)를 지나다 마침 시각이 석양이 지는 때라서 저녁노을을 보려고 위니펙 외곽 순환도로(Permeter Hwy)를 지나 웨이버리 스트리트(Waverley St.) 남쪽으로 차를 운전했습니…
09-11 0 241
170
8월 마지막 날에 방문한 버즈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에서 아름다운 저녁 노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버즈힐 주립공원(Birds Hill Provincial Park)에는 2018년 여름의 마지막 주말 …
09-04 0 245
169
스프루스 우즈 주립공원 인근 마을에서 모텔을 하는 분을 찾았다가 모텔 앞에 코스모스가 활짝 피었다는 얘기를 듣고 길가로 나가 보았습니다.  정말로 길가 정원에 코스모스가 한 …
08-13 0 276
168
위니펙 외곽으로 놀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오크 해먹 습지(Oak Hammock Marsh)에 잠시 들렸습니다. 원래는 습지 내 길을 따라 산책을 계획했었는데 비가 내리고 바람이 무척 불어서 비가 잠깐…
07-20 0 361
167
지난 6월 30일 토요일에 캐나다의 날(Canada Day)을 맞아 세인트 보니파스 성당(Saint Boniface Cathedral) 앞에서 다문화 공연이 있었습니다. 캐나다 원주민, 필리핀, 라오스, 베트남 및 한국의 문화 …
07-12 0 3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온라인 장터/벼룩시장 전문가 칼럼 비즈니스 공지/행사 알림 비즈니스 주소록 클럽(동호회) 정착123 이민/생활정보 이용안내
오늘의 영숙어
after all
(문두·문중에 사용하여) 결국(은), 어찌 되었건, (문중·문미에 사용하여) (여러 말을 해 봤…
오늘의 영문장
There are many pets that have been neglected or abused by families.
가족들에게 무시당하거나 학대를 받는 많은 애완동물이 있습니다.
영어 속담/격언
Cause how could you give your love to someone else and share your dreams with me?
봐요, 어떻게 사랑은 다른 사람에게 주고 꿈은 나와 나눌 수 있겠어요?